CJ ENM 오쇼핑, 직원 교육에 모바일 게임 도입…몰입도·교육효과↑
CJ ENM 오쇼핑, 직원 교육에 모바일 게임 도입…몰입도·교육효과↑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8.07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ENM 오쇼핑부문 직원들이 지난 7월 16일부터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 'OLA(올라)’를 통해 직원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CJ ENM 오쇼핑
CJ ENM 오쇼핑부문 직원들이 7월 16일부터 서울 서초구 CJ ENM 사옥에서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 'OLA(올라)’를 통해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CJ ENM 오쇼핑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CJ ENM 오쇼핑부문이 업계 최초로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 ‘OLA(올라)’를 개발해 직원 교육에 도입했다고 7일 밝혔다.

국내외 기업 교육의 트렌드로 꼽히고 있는 게이미피케이션(gamification, 게임의 메커니즘과 사고방식을 다른 분야에 적용하는 것)의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는 평가다.

오쇼핑부문은 지난 7월 16일부터 8월 중순까지 총 17 차수에 걸쳐 1000여명의 전 직원이 참여하는 경영 시뮬레이션 게임 ‘OLA(올라)’를 진행 중이다. ‘OLA’는 ‘Onlyone Lifestyle creator’s Activity’의 약자로 급변하는 시장 환경 대응과 회사의 전략 변화에 전 임직원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기획됐다.

게임은 CJ ENM 오쇼핑부문의 실제 사업을 토대로 만들어졌다. 각기 다른 부서에서 온 3명이 한 조로 구성돼 ‘OLA’ 앱이 설치된 태블릿 PC와 NFC 태그 장치를 받은 뒤 교육 공간 곳곳을 돌아다니며 자원을 모아야 한다. 이를 기반으로 판매 채널을 확대하고 일반 자원과 고효율 자원을 전략적으로 운영해 정해진 시간 내에 높은 매출을 올리는 것이 목표다.

기업의 실제 상황을 시뮬레이션 한 게임인 만큼 참가자들의 몰입도는 기대 이상이다. 한정된 시간과 자원을 활용해야 하기 때문에 참가자들은 재미있으면서도 실전 못지않은 긴장감을 느낄 수 있는 것.

게임은 총 3회차에 걸쳐 진행되는데 매번 시장 상황이 변동돼 새로운 전략을 짜지 않으면 매출을 개선할 수 없다. 회사의 전략 방향과 게임의 승리 조건을 일치 시켜 사업 이해도가 자연스럽게 높아진다는 설명이다.

게임에 참여한 한 직원은 “이곳저곳을 뛰어다니며 진행돼 체력과 아이디어, 순발력이 모두 필요하다”라며 “긴장감 있는 게임을 통해 회사가 가야 할 방향을 자연스럽게 알 수 있게 돼 좋았다”라고 말했다.

CJ ENM 오쇼핑부문이 이 프로그램을 기획한 것은 2월부터다. 기업의 구성원 대부분을 차지하는 PD와 MD는 늘 새로운 트렌드를 접하고 있고 여성 구성원과 밀레니얼 세대의 비율도 각각 전체 직원의 절반을 넘어서고 있어 워크샵과 같은 기존 프로그램으로는 새로운 메시지를 전달하기 힘들다고 판단했다.

OLA는 파일럿 프로그램을 만든 뒤 게임 밸런스와 난이도를 조정하고 참가자들의 동선과 소요 시간을 측정하는 등 실제 게임을 제작하는 것과 동일한 과정을 거쳐 개발됐다.

CJ ENM 관계자는 “OLA는 본인이 직접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하면서 참여한다는 점에서 참가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던 것 같다”며 “앞으로도 참가자 스스로 인식의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몰입도 높은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