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 코스피, 外人·기관 '팔자'에 약세…코스닥은 2%대 반등
[마감시황] 코스피, 外人·기관 '팔자'에 약세…코스닥은 2%대 반등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8.07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거래소
사진=한국거래소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코스피가 7일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에 밀려 1900선까지 떨어졌다. 반대로 코스닥은 2%대 이상 오르며 반등에 성공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1917.50) 대비 7.79포인트(0.41%) 내린 1909.71에 장을 종료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989억원, 992억원을 팔아치우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개인은 1771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업종별로 보면 보험(-2.72%), 통신업(-1.70%), 금융업(-1.64%), 증권(-1.51%), 건설업(-1.25%) 등이 떨어졌다. 반면 의료정밀(7.05%), 기계(2.05%), 종이목재(1.49%), 비금속광물(1.03%) 등은 올랐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300원(-0.69%) 떨어진 4만3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네이버(-0.72%), 신한지주(-1.06%), SK텔레콤(-1.21%) 등도 내렸다.

반대로 SK하이닉스(1.81%), 현대차(0.79%), 현대모비스(0.42%), LG화학(1.77%), 셀트리온(1.37%) 등은 올랐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551.50) 대비 13.14포인트(2.38%) 오른 564.64에 장을 종료했다.

한편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215.3원) 대비 0.4원 내린 1214.9원에 마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