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흡연, 남자는 밖에서 여자는 안에서
[이지 보고서] 흡연, 남자는 밖에서 여자는 안에서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8.13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프=한국보건사회연구원
그래프=한국보건사회연구원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남자는 주로 실외에서, 여자는 주로 실내에서 담배를 피우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흡연과 간접흡연 경험에 따른 담배 규제 정책 요구도’를 13일 발표했다.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0∼11월 전국의 흡연자 3221명(남 2767명, 여 454명)을 대상으로 흡연 양상과 장소를 온라인 설문 조사한 결과, 흡연자의 주된 흡연 장소(복수 응답)는 전체적으로 건물 외 흡연 장소(71%), 건물 내 흡연실(32%), 길거리(28%) 등이었다.

성별 흡연 장소에서는 차이가 있었다. 여자는 ▲가정 실내 화장실(여 28%, 남 12.6%) ▲가정 실내 베란다(여 24.2%, 남 12.8%) ▲건물 화장실·복도(여 9.3%, 남 7.8%) ▲기타 가정 실내(여 9.3%, 남 8.0%) 등 실내 흡연 비율이 높은 것.

반면 남자는 ▲건물 외 흡연실(남 74.0%, 여 51.8%) ▲길거리(30.3%, 여 17.8%) 등 실외에서 담배를 피우는 비율이 높았다.

흡연 시작 연령은 남자 19.2세, 여자 19.9세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 흡연량은 일반 담배(궐련) 12.5개비, 궐련형 전자담배 13.8개비로 조사됐다.

남성 흡연자는 일반 담배(궐련) 사용이 82%, 궐련형 전자담배 사용이 15.7%, 여성 흡연자는 일반 담배(궐련)가 86%, 궐련형 전자담배가 11%였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