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민간기업 첫 ‘하도급 상생결제’ 도입…그룹사 전반 확대
포스코, 민간기업 첫 ‘하도급 상생결제’ 도입…그룹사 전반 확대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8.14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본사 전경. 사진=포스코
포스코 본사 전경. 사진=포스코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포스코가 민간기업 중 처음으로 예치계좌를 통해 2차 협력사의 하도급 공사대금을 직접 지급하는 ‘하도급 상생결제’를 도입한다.

포스코는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하도급 분야 상생결제 도입·확산 협약을 맺었다고 14일 밝혔다.

하도급 상생결제는 대기업‧공공기관 등 구매기업이 하도급 대금을 예치계좌를 통해 2차 협력사에 직접 지급해 2차 하도급 업체들의 대금회수를 보장해주는 제도다.

이에 포스코는 2차 협력사들의 현금 유동성과 경영 안정성이 높아져 경쟁력이 동반 상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차 협력사는 결제일에 현금지급을 보장받아 결제일 이전에 포스코 수준의 낮은 금융비용으로 결제대금을 현금화할 수 있다.

이를 통해 1차 협력사는 2차 협력사에 지급된 결제액에 대해 법인세를 감면 받을 수 있게 된다.

포스코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포스코‧포스코케미칼‧포스코아이시티(ICT) 등 그룹사 전반으로 하도급 상생결제 도입을 확대하는 한편 상생결제를 통한 대금결제 비율을 늘리기로 했다.

이에 협력재단은 2차 협력사에 대금지급 보장을 위한 결제대금 예치계좌를 소유·운용하고 상생결제 확산 활동을 지원한다.

유병옥 포스코 본부장은 “포스코 2차 협력사 대부분이 포항·광양에 기반을 두고 있어 하도급 상생결제 도입으로 지역사회의 대금결제 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현재 7개의 공공기관에서만 활용하고 있는 하도급 상생결제 시스템을 민간기업에서 자율적으로 도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민간영역으로 확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 2004년부터 중소기업에 100% 현금으로 결제하고 있다. 2017년부터는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 현금결제에 필요한 자금을 무이자 대출해주는 ‘현금결제 지원펀드’를 500억원 규모로 운영 중이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