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금융권 CEO '보수왕'은?…정문국 오렌지라이프 대표 205억 '톱'
상반기 금융권 CEO '보수왕'은?…정문국 오렌지라이프 대표 205억 '톱'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8.16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문국(왼쪽부터) 오렌지라이프 대표이사,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정문국(왼쪽부터) 오렌지라이프 대표이사,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금융권 최고경영자(CEO) 가운데 올해 상반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사람은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대표이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톡옵션 행사 이익 194억원을 포함해 총 200억원이 넘는 금액을 수령했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제출된 각 금융사의 '2019년 반기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정 대표이사는 올 상반기 205억63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급여 4억5000만원에 상여 6억1400만원, 기타근로소득 5400만원 등이다. 여기에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이익으로만 194억4500만원을 벌어들였다.

이는 정 대표이사가 지난 2013년 사모펀드 MBK파트너스가 오렌지라이프(당시 ING생명)를 인수하며 제공했던 스톡옵션을 올해 1월 행사한 영향이다.

정 대표이사에 이어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상반기 20억9500만원의 보수를 받아 2위에 올랐다. 급여가 4억원, 상여가 16억9500만원이다. 3년간의 경영지표를 평가한 후 지급하는 장기성과급이 12억4500만원에 달한 영향이 컸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이 기간 9억5900만원을 받아 김정태 회장의 다음이었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5억7800만원을 수령했다.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과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의 보수는 5억원에 미달해 공시되지 않았다.

은행장 중에선 박진회 한국씨티은행이 상반기 16억4300만원의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급여는 2억4000만원이고 상여금은 14억300만원이다.

함영주 전 KEB하나은행장(현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은 상반기 13억8600만원을 받았다. 급여 1억2900만원, 상여금으로 8억7000만원에 지난 3월 은행장에서 물러난 데 따른 퇴직 소득은 3억8500만원이다.

박종복 SC제일은행장은 급여는 2억9200만원, 상여금은 5억3700만원을 합쳐 상반기 8억29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신한은행에선 위성호 전 행장(현 고문)이 가장 많은 6억1500만원의 급여를 받았다. 급여는 2억500만원, 상여금은 4억1000만원이었다. 위 전 행장의 상여금은 지난해 경영 성과에 대한 평가금액이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진옥동 신한은행장·허인 KB국민은행장·김도진 IBK기업은행장의 임금은 5억원에 못 미쳤다.

카드사에서는 원기찬 삼성카드 대표이사(12억5100만원)와 정태영 현대카드 부사장(12억2300만원)의 보수가 높았다.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이사는 5억5000만원을 수령했으며 김창권 롯데카드 대표는 5억원에 미달했다.

보험업권에서는 정문국 대표이사를 제외하고 5억~15억원대 사이 금액을 받았다.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이 수령한 보수가 14억8500만원이었다. 이어 김용범 메리츠화재 대표이사가 11억140만원을 받았다.

최영무 삼성화재 대표이사(7억500만원)와 김정남 DB손해보험 대표이사(5억8400만원), 신창재 교보생명 대표이사(5억8400만원), 차남규 한화생명 대표이사(5억640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동양생명과 코리안리에서는 5억원 이상을 수령한 임직원이 없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