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중고차 시장에서 가장 빨리 팔리는 차 2위 그랜저, 1위는?
[이지 보고서] 중고차 시장에서 가장 빨리 팔리는 차 2위 그랜저, 1위는?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8.23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엔카
사진=SK엔카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SK엔카가 직영 온라인 플랫폼에서 지난 6월 1일부터 8월 20일까지 거래된 차량의 평균 판매 기간을 조사한 결과,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의 평균 판매 기간이 가장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SK엔카에 따르면 팰리세이드의 평균 판매 기간은 9.1일로 가장 짧았다. 팰리세이드는 신차 구매 시 거쳐야 하는 출고 대기 시간이 없어서 휴가철과 관계없이 높은 인기를 유지하고 있다.

이어 현대차 그랜저 TG(2005년식)가 12.3일로 2위에 자리했다. 3위는 현대 벨로스터가 12.6일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현대차 그랜드 스타렉스 12.8일 ▲기아차 모닝 12.9일 ▲쉐보레 마티즈 13일 ▲NF 쏘나타 2008년식 13.4일 ▲NF 쏘나타 2006년식 13.7일 ▲기아차 모닝 2011년 13.8일 ▲기아차 모닝 2012년식 14일 순이다.

2위부터 10위까지의 차량은 출시된 지 7년~14년된 오랜 연식으로 부담없는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는 모델이다. 특히 그랜저 TG의 시세는 208~330만원이며, 벨로스터는 557~652만원이다. 또한 10위 안에 오른 경차는 모두 500만원 이하로 구매할 수 있는 모델로 휴가철 부담없는 가격으로 차량을 빨리 구매하고 싶은 소비자에게 인기를 얻은 것으로 풀이된다.

박홍규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본부장은 “현대 팰리세이드를 제외하고 빠르게 팔린 차량들은 대부분 시세가 높지 않은 오래된 연식의 모델”이라면서 “중고차 시장의 비수기인 휴가철이 지나고 거래가 늘어나면 다시 베스트셀링 모델이 상위권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