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삼성전자, 日 스마트폰 시장 6년 만에 최고 점유율…1위는 ‘애플’
[이지 보고서] 삼성전자, 日 스마트폰 시장 6년 만에 최고 점유율…1위는 ‘애플’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8.2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6년 만에 가장 높은 점유율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26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분기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 60만대를 출하하며 점유율 9.8%를 기록하며 2위에 자리했다.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1.0%포인트 상승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3년 중반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10% 넘는 점유율을 유지했다. 그러나 애플과 일본 브랜드에 밀리기 시작하면서 ▲2014년 5.6% ▲2015년 4.3% ▲2016년 3.4%로 점유율이 떨어졌다. 하지만 ▲2017년 5.2% ▲2018년 6.4%로 다시 반등에 성공했다.

올해 2분기 기준으로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이 50.8%로 가장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며 수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샤프 7.2%(3위) ▲소니 7.0%(4위) 등 일본 기업이 자리했으며, ▲중국 화웨이는 3.5%로 집계됐다.

앞서 삼성전자는 올해 3월 전 세계 갤럭시 쇼케이스 가운데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갤럭시 하라주쿠’를 개관했다.

이에 삼성은 5세대 이동통신서비스가 본격 적용되는 ‘2020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일본 내 5G 네트워크 사업 확대를 위한 기반을 조성하는 한편 갤럭시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반등의 계기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