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이재용 부회장, ‘대법원 파기환송’ 안타까움 그 자체…시장 불확실성 우려”
경총 “이재용 부회장, ‘대법원 파기환송’ 안타까움 그 자체…시장 불확실성 우려”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9.08.29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경총회관. 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경총회관. 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 경영계가 대법원의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에 대한 파기 환송 판결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냈다.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는 29일 대법원이 이 부회장에 대해 파기 환송 판결을 내린 것과 관련, 입장문을 통해 “경영계는 이번 판결을 계기로 삼성그룹 경영 불확실성이 가중될 것을 우려하는 등 그저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전했다.

경총은 “현재 우리 경제는 미·중 무역 갈등, 일본의 수출규제조치 등 대내외적으로 시장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이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기업이 전면에 나서서 투자와 일자리 창출 등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일 수 있도록 지원과 격려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산업 모든 분야에서 핵심 부품 및 소재, 첨단기술 등에 대한 해외 의존도를 낮추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삼성그룹이 비메모리, 바이오 등 차세대 미래사업 육성을 주도하는 등 국제경쟁력 우위에 확보해서 선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며 “경영계는 이번 판결이 삼성그룹 경영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정부 차원에서 정책적·행정적으로 선처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주경 기자 ksy055@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