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베트남 제약사 유비팜 인수…“동남아 파머징 시장 공략 본격화”
JW중외제약, 베트남 제약사 유비팜 인수…“동남아 파머징 시장 공략 본격화”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9.09.04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 롱안성에 위치한 유비팜 본사 외관 전경. 사진=JW중외제약
베트남 롱안성에 위치한 유비팜 본사 외관 전경. 사진=JW중외제약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 JW중외제약이 베트남 제약사를 인수해 동남아 파머징(제약산업 신흥국가 진출)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JW중외제약은 베트남 의약품 기업 유비팜 지분 100%를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양사 협의에 따라 투자금은 비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유비팜은 베트남 롱안성 원료·완제 의약품 생산 전문기업으로 지난 2005년 설립됐다.

2013년 캐나다 최대 제약기업 밸리언트(現 바슈 헬스 컴퍼니)가 인수해 운영하는 등 베트남에서 가장 현대화된 생산시설을 갖춘 의약품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

유비팜 공장은 연면적 3만5000m² 규모로 연간 19억3700만개의 의약품 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WHO(세계보건기구)로부터 GMP(의약품 제조·품질 관리 기준) 인증을 받았다.

지금껏 국내 기업이 베트남 제약사의 일정 지분을 인수하거나 현지에 공장을 만든 적은 있지만 베트남 제약사 지분 전체를 취득해 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인수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이하 코트라) 지원으로 성사됐다.

앞서 JW중외제약은 지난해 4월 코트라의 해외기업 인수·합병(M&A) 지원 사업에 참여하면서 투자처를 발굴했으며 계약 전반에 있어 투자 M&A팀‧호치민 무역관으로부터 도움을 받았다.

최근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의약품 시장이 성장세를 구가하고 있지만 국내 생산 의약품 수출은 의약품등급제‧가격경쟁력 등 문제로 시장 공략에 어려움이 많았다.

JW중외제약은 유비팜 인수를 통해 현지 생산의약품으로 베트남을 비롯한 아세안국가 등 파머징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유비팜에 JW중외제약의 차별화된 의약품 제제 연구역량을 비롯한 생산·품질관리 기술을 단계별로 이전할 계획이며 PIC/S 인증도 추진한다. 향후 의약품 위탁생산(CMO) 사업에도 나선다.

이번 베트남 제약사 인수는 글로벌 기준으로 JW그룹이 집중해 온 혁신신약과 수액 분야에 이어 파머징시장 공략이라는 방향성을 의미한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알서 JW는 2018년 혁신적인 아토피치료제를 레오파마에 기술이전한 데 이어 지난 6월 아시아 제약사로서는 처음 유럽시장에 종합 영양수액제를 런칭한 바 있다.

신영섭 JW중외제약 대표는 “이번 유비팜 인수로 신흥 제조 강국인 베트남에서 첨단 기술과 현대적인 장비를 갖춘 대규모 공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베트남을 발판 삼아 글로벌 시장에 JW 브랜드를 확산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비즈니스 모니터 인터내셔널(BMI)에 따르면 베트남의 제약시장은 2016년 약 47억달러(5조6894억원)를 기록했으며, 오는 2020년 70억달러(8조4700억원)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김주경 기자 ksy055@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