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어때?] 서울·경기 비, 그밖에 지역 소강상태…태풍 ‘링링’ 6일 한반도 상륙
[오늘 날씨 어때?] 서울·경기 비, 그밖에 지역 소강상태…태풍 ‘링링’ 6일 한반도 상륙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9.05 0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전국이 흐리고 서울·경기도와 남해안에는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지역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북상 중인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은 오는 6일 새벽 제주도를 시작으로 7일 수도권을 강타할 것으로 보인다.

5일 케이웨더에 따르면 중부지방은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아 흐리고 비가 온 후 저녁에 개겠고 남부지방은 정체전선의 영향에서 점차 벗어나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흐린 가운데 오후 한때 소나기가 오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1도에서 25도, 낮 최고기온은 25도에서 30도다.

환경부 기준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정체전선과 북상하는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6~8일에는 전국에 비가 오겠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