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카드사 사장단과 회동…“카드론 금리산정 문제 등 각종 리스크 관리에 노력해달라”
윤석헌 금감원장, 카드사 사장단과 회동…“카드론 금리산정 문제 등 각종 리스크 관리에 노력해달라”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9.06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6일 “일부 카드사에서 발생하는 고객 설명 의무 불이행이나 카드 대출 금리산정 문제와 같은 사례는 회사 이미지를 실추뿐만 아니라 카드업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를 저하시킨다”며 “상품 개발부터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을 금융소비자의 관점으로 다시 살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 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및 카드사 대표 8명과 간담회를 개최해 “한국은 1인당 카드 4장을 갖고 있을 정도로 카드업이 국민의 일상생활에 밀접하게 관련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같은 상황에서 일부 카드사에서 발생하는 고객 설명의무 불이행이나 카드대출 금리산정 문제와 같은 사례는 기업의 이미지뿐만 아니라 카드업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를 저하시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최근 일부 카드사가 카드론 매출을 늘리려고 저신용등급에도 초기 대출금리를 비상식적으로 낮춰주는 등 과열 마케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윤원장은 “지금은 SNS가 발달하고 고객의식이 향상돼 소비자 신뢰가 하락한다면 기업과 산업의 존립에까지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카드업계는 상품 개발부터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을 금융소비자의 관점으로 다시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융혁신 과정에서도 취약계층을 배려해줄 것을 당부했다.

윤 원장은 “경기 침체로 생계가 어려워진 서민‧영세상인 등을 위한 지원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할 필요가 있다”며 “취약·연체차주 지원방안'의 운영이 실효성 있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미‧중 무역분쟁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등에 따른 대외 리스크 요인뿐만 아니라 국내 경기 부진과 성장잠재력 저하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며 “금융시장의 대내외 리스크가 빠르게 증가하는 상황에서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피력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