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상반기 국내 카드사 순이익 9405억…전년比 2.7%↓
[이지 보고서] 상반기 국내 카드사 순이익 9405억…전년比 2.7%↓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9.09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국내 카드사의 올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신용카드사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국내 8개 전업카드사의 상반기 당기순이익(IFRS 기준)은 9405억원으로 전년 동기(9668억원) 대비 2.7% 줄었다.

대손준비금 적립 후 순이익은 7705억원으로 전년(8101억원)보다 4.9% 감소했다.

정부 정책의 영향으로 가맹점수수료수익은 0.2% 줄어든 반면 할부수수료수익은 과 카드론은 각각 23% 3.7% 늘었다. 이에 따라 총수익이 2.6% 증가했다.

다만 대손비용과 자금조달비용, 마케팅비용 등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5%, 9.7%, 5.3% 늘어 총비용은 3.1% 증가했다.

자산건전성지표인 연체율은 1.61%로 전년 동기 대비 0.14%포인트 상승했다. 카드대출 부문의 연체율(2.56%)이 전년 동기 말 대비 0.23%포인트 오른 영향이다.

자본적정성 지표인 조정자기자본비율은 23.1%로 전년 동기 대비 0.1%포인트 하락했다. 레버리지비율은 4.7배로 전년 동기 대비 0.1배 낮아졌다.

상반기 신용카드 발급매수는 1억870만매로 전년 동기 대비 6.3% 증가했다. 체크카드 발급매수도 1억1178만매로 같은 기간 0.3% 늘었다. 신용·체크카드 이용액은 426조1000억원으로 5.1% 증가했다.

반면 카드대출(현금서비스·카드론) 이용액은 52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줄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둔화 등 대내외 여건 변화 등에 대비해 카드대출 연체율 추이 등 건전성 동향을 지속 모니터링할 것"이라며 "혁신금융서비스 지원 등 카드업계 신규 수익원 창출과 장기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제도 개선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