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10월부터 ‘포르투갈 리스본’ 직항 노선 단독 운항
아시아나항공, 10월부터 ‘포르투갈 리스본’ 직항 노선 단독 운항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9.17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사진=아시아나항공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아시아나항공이 오는 10월 28일부터 내년 3월 25일까지 유럽 포르투갈 리스본에 주 2회 단독 운항한다고 17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이번 노선은 부정기 편으로 개별 여행객의 강공권 구매와 여행사 상품을 통한 구매가 가능하다. 항공궝 및 여행 상품은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 ▲모바일 앱 ▲주요 여행사를 통해 예약과 발권이 가능하다.

또한 해당 노선에는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 ▲기내 Wi-fi ▲휴대전화 로밍 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는 A350이 투입된다.

리스본은 ‘2019 월드 트래블 어워드’에서 3년 연속 유럽 최고의 여행 도시로 선정됐으며, 포르투갈의 수도이자 최대 항구 도시다. 수백 년의 전통 양식의 건축물, 거리의 모습이 그대로 남아 있어 중세 도시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밖에 ▲코르메시우 광장 ▲호시우 광장 ▲상 조르제 성 ▲포르투갈 제2의 도시 ‘포르투’ ▲호카곶 ▲종교적 의미가 깊은 ‘파티마’ 등의 지역 명소를 함께 즐길 수 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12월부터 ▲이집트 카이로 ▲호주 멜버른 등 직항 부정기편을 추가 운항할 예정이며, 더욱 편리한 여행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유럽 신규 노선 운항으로 유럽 지역 네트워크와 영업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잠재된 관광 노선을 지속 발굴해 차별화된 노선 경쟁력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