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파주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돼지 3500마리 살처분‧위기 경보 ‘심각’ 단계 격상
경기도 파주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돼지 3500마리 살처분‧위기 경보 ‘심각’ 단계 격상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9.09.17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17일 경기도 파주시 돼지농장에서 처음 발생했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는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하고 병이 발생한 돼지농장에서 돼지 3950마리를 살처분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이날 “지난 16일 오후 6시 경기도 파주시 양돈 농가에서 어미돼지 모두가 폐사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며 “폐사체에서 시료를 채취해 정밀 검사한 결과, 17일 오전 6시30분 ASF로 확정됐다”고 전했다.

농식품부는 ASF가 확진되자 인근 농장 확산을 대비해 즉각 방역 조치에 들어갔으며 발생농장 및 농장주가 소유한 2개 농장 돼지 3950마리 살처분 조치에 나섰다.

정부당국은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초동방역팀 6명을 투입해 신고 농장주를 비롯해 가축, 차량, 외부인 등의 출입을 통제하고, 거점소독 시설과 통제 초소를 운영해 축산 차량에 대한 소독 조치를 강화했다.

김현수 장관은 “ASF 발생 농장 반경 300m 이내 양돈 농가는 감염 여부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10㎞ 이내 농가 19호에 대해서는 정밀 검사를 통해 발생 여부를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식품부는 ASF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고자 위기 경보 수준을 ‘심각’ 단계로 높였으며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간 이동 일시 중지 명령을 발령했다.

아울러 일주일간 경기도에서 기타 지자체로 돼지 반출을 금지하는 긴급조치를 내렸다.

ASF 주요 전파 요인에 대한 관리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김 장관은 “오늘부터 남은 음식물에 대한 양돈 농가 반입을 금지했으며 환경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해 접경지역 14개 시군의 야생멧돼지 개체 수를 조절하겠다”고 말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돼지 흑사병’으로 불린다. 돼지에만 전염되며 사람에게는 옮기지 않는다. 다만 아직 백신이나 치료약이 없어 한번 감염되면 폐사하는 치명적인 병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감염된 돼지 △돼지 생산물 이동 △오염된 남은 음식물의 돼지 급여 △야생멧돼지 등을 통해서 옮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중국에서는 지난해 4월 아프리카돼지 열병이 발생해 전체 돼지 20%가 살처분 됐다. 북한 자강도에서도 올해 5월 ASF가 발생해 사육 중인 돼지 99마리 가운데 77마리는 폐사했으며 22마리가 살처분 됐다.


김주경 기자 ksy055@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