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글로벌 반도체 불황에 기업 매출 증가율 2Q 연속 마이너스
[이지 보고서] 글로벌 반도체 불황에 기업 매출 증가율 2Q 연속 마이너스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9.17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지경제DB
사진=이지경제DB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글로벌 반도체 불황으로 우리나라 기업들의 매출 증가율이 2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2분기 기업경영분석’에 따르면 우리나라 외부감사대상 법인기업들의 매출 증가율은 –1.1%로 전년(-2.4%) 동기 대비 1.3%포인트 상승했다. 매출 증가율이 2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지난 2016년 1~3분기 이후 처음이다.

매출 증가율을 업종별로 살펴보면 제조업은 –1.7%로 전년(-3.7%) 동기 대비 2.0%포인트 상승했다. 또 비제조업은 –0.3%로 같은 기간보다 0.4%포인트 올랐다. 제조업의 경우 반도체를 포함한 기계·전기전자의 매출 증가율은 –6.9%로 직전 분기(-9.0%)에 이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또 자동차 수출 증가로 운송장비 매출 증가율은 8.8%로 같은 기간보다 8.7%포인트 올랐다.

수익성을 나타내는 매출액영업이익률은 2분기 5.2%로 전년(7.7%) 동기 대비 2.5%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1000원을 팔아 52원을 남긴 셈이다.

업종별로는 재조업 영업이익률은 반도체를 포함한 기계·전기전자의 영업이익률이 지난해 2분기 16.1%에서 올해 5.5% 급락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4.0%포인트 하락한 5.5%로 집계됐다. 또 비제조업의 영업이익률은 4.8%로 같은 기간보다 0.2%포인트 떨어지는데 그쳤다.

기업의 안정성을 나타내는 지표인 부채비율은 소폭 개선됐으나 차입금 의존도는 높아졌다.

조사 대상 기업들의 2분기 부채비율은 83.5%로 직전 분기(86.7%) 대비 3.2%포인트 떨어지면서 소폭 개선됐다. 반면 중소기업의 차입금의존도가 단기차입금 증가의 영향으로 31.4%로 같은 기간보다 3.2%포인트 올랐으며, 대기업 차입금의존도는 0.7%포인트 오른 22.4%로 조사됐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