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스마트 빔 패턴 동기화 기술’ 상용화…5G 인빌딩 커버리지 확대 가속
KT, ‘스마트 빔 패턴 동기화 기술’ 상용화…5G 인빌딩 커버리지 확대 가속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09.18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T
KT 네트워크부문 직원들이 서울 서초구의 한 건물 내 지하 주차장에서 ‘5G 스마트 빔 패턴 동기화 기술’이 적용된 5G RF 중계기의 품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KT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KT는 5G RF중계기의 성능·효율을 극대화한 ‘5G 스마트 빔 패턴 동기화 기술’을 상용화하고 5G 인빌딩 커버리지 확대를 가속화해 나간다고 18일 밝혔다.

KT가 개발한 ‘스마트 빔 패턴 동기화 기술’은 두 가지 방식의 장점만을 통합해 복잡한 디지털 신호처리부 없이도 지능형·동기화 알고리즘으로 정확한 동기 신호 추출이 가능하다. 기존 아날로그 방식의 장점인 간섭 극복과 초저지연 성능은 유지하면서도 디지털 방식과 동등한 수준의 정확도를 구현했다는 설명이다.

특히 해당 기술을 적용하면 중계기 장비 내부 지연을 발생시키는 전자부품의 설계 최소화로 하드웨어 구조가 단순화 되기 때문에 지연시간이 50% 줄어들고 장비의 소비전력 및 발열도 감소한다.

또한 중계기 장비의 소형화가 가능해져 설치 장소의 제약이 줄고 중계기 단가 감소로 국소 당 투자비가 줄어들게 됨으로써 보다 많은 지역에 5G 인빌딩 커버리지 투자가 가능하다.

KT는 관련 기술에 대한 특허 출원을 완료하고 ‘스마트 빔 패턴 동기화 기술’을 적용한 5G RF중계기에 대해 주파수 안정도, 최대출력, 전파지연 등 주요 요구사항에 대한 검증 및 상용 5G 기지국 및 단말과의 연동에 성공했다.

향후 이 기술이 적용된 5G RF중계기를 전국적으로 확대 구축하고 지하 소규모 공간, 중소형 건물을 포함한 5G 인빌딩 커버리지를 더욱 빠르게 확대해 1등 커버리지 우위를 지속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이수길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 상무는 “이번 5G RF중계기 개발 성공은 5G 1등 커버리지를 위한 KT의 아이디어와 국내 중소기업과 상생 협력을 통한 성과”라며 “앞으로도 1등 커버리지와 품질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신기술을 지속 개발해 5G 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