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유럽당뇨병학회서 ‘듀비에’ 임상 결과 발표…‘대사증후군 개선’ 등 효과 입증
종근당, 유럽당뇨병학회서 ‘듀비에’ 임상 결과 발표…‘대사증후군 개선’ 등 효과 입증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9.09.18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뇨병 치료제 ‘듀비에’ 사진=종근당
당뇨병 치료제 ‘듀비에’ 사진=종근당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 종근당은 17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린 2019 유럽당뇨병학회(EASD)에 참가해 당뇨병 치료제 ‘듀비에’의 대사증후군 개선효과를 입증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발표는 당뇨병 신약 ‘듀비에’ 대사증후군 개선 효과를 확인하고자 지난 2015년 1월~2018년 10월까지 국내 27개 기관에서 247명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다.

연구 총 책임자인 김두만 강동성심병원 교수는 대사증후군을 동반한 제2형 당뇨병환자 247명을 무작위로 배정해 두 그룹으로 나눈 이후 ‘듀비에’와 DPP-4억제제 ‘시타글립틴’을 24주간 투여한 이후 혈당 강하효과와 대사증후군 환자의 비율을 살펴보는 방식으로 연구가 이뤄졌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1차 평가변수인 혈당강하 효과는 두 그룹이 큰 차이가 없었다. 아울러 당화혈색소 감소율과 목표 도달률도 유사한 결과를 나타냈다.

2차 평가변수인 대사증후군 환자 비율에서는 ‘시타글립틴’ 투여군은 4.8% 감소한 반면 듀비에 투여군은 11.9% 감소해 듀비에가 대사증후군 개선 효과가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성지방‧고밀도 콜레스테롤‧유리지방산‧아디포넥틴 등 환자 혈중지질수치도 ‘듀비에’ 투여군 효과가 더 우수했다.

두 그룹 모두 심각한 부작용은 없었으며 체중증가‧안면부종 등 이상반응 발생률도 두 그룹간 차이가 없었다.

연구에 참여한 김신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교수는 “최근 대사증후군을 동반한 당뇨병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데 이번 당뇨치료제 ‘듀비에’ 연구결과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며 “해당 치료제는 제2형 당뇨병 환자의 합병증을 예방하는 등 새로운 치료 옵션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한편 듀비에는 2014년 종근당이 개발한 국내 20호 신약으로  치아졸리딘디온(TZD) 계열 제2형 당뇨병 치료제다. 췌장에 부담을 주지 않고 저혈당 등 부작용이 없어 안전하다.

앞서 듀비에 임상 연구결과를 국제 학회에 연달아 발표하는 등  치료제로서 우수성과 안전성을 입증했다.


김주경 기자 ksy055@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