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날씨 어때?] 토요일 오전부터 태풍 ‘타파’ 영향권, 최대 400㎜ 폭우
[주말 날씨 어때?] 토요일 오전부터 태풍 ‘타파’ 영향권, 최대 400㎜ 폭우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9.20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9월 셋째 주 주말은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으로 시간당 최고 400㎜ 등 전국에 많은 비가 쏟아지겠다.

20일 케이웨더에 따르면 21일(토요일)은 북상하는 태풍 타파의 영향을 점차 받아 전국이 대체로 흐려져 충청이남 오전, 강원영동은 밤부터 비가 시작되겠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20일~22일) 200~400㎜(많은 곳 제주산간 600㎜ 이상) ▲강원영동·충청남부·전라도·경상도(21~23일) 120~200㎜(많은 곳 전남남해안, 경상해안 250㎜ 이상) ▲서울경기·강원영서·충청북부(22일~23일) 40~80㎜ 등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14도에서 21도, 낮 최고기온은 19도에서 26도를 보이겠다.

환경부 기준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좋음’ 수준이다.

22일(일요일)도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겠다. 제주도는 밤에 그치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5도에서 20도, 낮 최고기온은 18도에서 25도다.

환경부 기준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좋음’ 수준이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