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부동산] 서울 아파트 매매가 14주 연속 상승…재건축 아파트 0.21%↑ 상승폭 확대
[이지 부동산] 서울 아파트 매매가 14주 연속 상승…재건축 아파트 0.21%↑ 상승폭 확대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9.20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14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분양가상한제 발표 이후 주춤했던 재건축 가격이 상승폭을 확대한 영향이다.

당초 10월로 예상됐던 분양가상한제 시행 시점이 미뤄질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직접적인 영향권에 있었던 서울 주요 재건축 아파트의 가격이 다시 오르고 있다는 설명이다.

2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7% 올랐다. 재건축 아파트 변동률이 0.21%로 크게 확대됐다. 상한제 시행 시기에 대한 불확실성과 지난 주 추석 연휴로 인해 2주분의 시세 조사분이 반영된 데 따른 것이다. 일반아파트는 0.05%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밖에 신도시와 경기·인천의 매매가격은 각각 0.02%, 0.01% 상승했다.

그래프=부동산114
그래프=부동산114

서울은 ▲송파(0.20%) ▲강남(0.14%) ▲강동(0.14%) ▲양천(0.10%) ▲성북(0.09%) ▲용산(0.08%) ▲관악(0.07%) ▲동작(0.05%) 등을 중심으로 상승했다. 분양가상한제 시행시기가 불확실해지면서 송파, 강남, 강동 일대 주요 재건축 추진 단지들의 오름폭이 커진 영향이다.

송파는 잠실동 주공5단지와 우성1,2,3차가 500만원-2000만원, 신천동 장미1,2,3차가 1000만원-3000만원 상승했다. 강남은 개포동 주공1단지가 4500만원-5500만원, 도곡동 역삼우성이 2500만원-3000만원 올랐다. 강동은 둔촌동 둔촌주공이 1000만원-5000만원 뛰었다. 양천은 목동 목동신시가지7-8단지가 500만원-15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동탄(0.05%) ▲위례(0.05%) ▲판교(0.04%) ▲광교(0.04%) ▲중동(0.03%) ▲평촌(0.01%) 순으로 상승했다. 이사철 영향으로 신도시 새아파트에 신혼부부 등 실수요자의 매수세가 유입되는 분위기다.

동탄은 청계동 동탄2신도시센트럴푸르지오와 동탄역더샵센트럴시티가 500만원 올랐다. 위례는 창곡동 위례자연앤센트럴자이와 위례호반베르디움이 250만원-500만원 상승했다. 판교는 삼평동 붓들마을4·7단지, 운중동 산운13단지휴먼시아데시앙이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과천(0.06%) ▲안양(0.06%) ▲성남(0.05%) ▲광주(0.05%) ▲광명(0.04%) 순으로 상승한 반면 ▼안성(-0.06%) ▼평택(-0.05%) ▼이천(-0.05%) ▼고양(-0.02%) 등은 하락했다.

과천은 별양동 주공4단지가 1500만원 올랐다. 안양은 호계동 평촌더샵아이파크, 석수동 석수LG빌리지가 500만원-1000만원 상승했다. 성남은 단대동 단대푸르지오가 500만원 올랐다. 반면 안성은 공도읍 임광그대家1단지와 안성베르빌이 250만원 빠졌다.

김은진 부동산114 기회관리본부 리서치팀장은 “미국, 유럽 등 주요 선진국이 기준금리를 인하하면서 저금리 유동성 효과가 국내 주택시장에도 유입되는 분위기”라며 “10월에는 한국은행의 추가 금리인하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고 분양가상한제 시행이 지연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새아파트 공급이 부족한 서울을 중심으로 가격 상승세가 이어질 조짐”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세가격은 서울이 0.02%로 전주와 동일한 변동률을 나타냈다. 반면 신도시는 0.04%, 경기·인천은 0.02% 올라 지난주 대비 오름폭이 다소 커졌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