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7개 계열사 대표이사 내정…한화케미칼 대표 이구영 등
한화그룹, 7개 계열사 대표이사 내정…한화케미칼 대표 이구영 등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09.2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구영 신임 한화케미칼 대표이사 내정자. 사진=한화그룹
이구영 신임 한화케미칼 대표이사 내정자. 사진=한화그룹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한화그룹은 7개 계열사의 신임 대표 인사를 단행했다고 23일 밝혔다.

한화그룹은 이날 한화시스템과 ㈜한화 기계부문, 한화테크윈, 한화정밀기계, 한화케미칼,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첨단소재부문, 한화에너지 등 한화 7개 계열사 신임 대표이사 인사를 발표했다.

먼저 한화그룹의 주력회사인 한화케미칼은 이구영 사업총괄 부사장이 대표이사로 올랐다. 기존 김창범 한화케미칼 대표이사 부회장은 이사회 의장과 대외적인 업무를 맡으며 일선에서 한 발 물러난다.

한화시스템 대표이사에는 김연철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며 내정됐다. 김 내정자는 ㈜한화 기계부문 및 한화정밀기계·한화테크윈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한화 기계부문에는 현재 화약방산부문을 담당하고 있는 옥경석 대표이사가 함께 맡게 됐다.

안순홍 한화테크윈 영업마케팅실장은 전무로 승진하면서 한화테크윈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한화정밀기계는 사업총괄역을 맡고 있는 이기남 전무를 대표이사로 내정했다.

이외에도 류두형 한화에너지 대표이사 부사장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첨단소재부문의 새로운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한화에너지에는 정인섭 부사장이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 발령됐다다.

이번에 내정된 7개사 대표이사는 각사 일정에 따라 주주총회와 이사회 등을 거쳐 최종 선임된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대내외적으로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 경영 내실화를 통해 미래 지속경영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이를 위해 각 사가 영위하고 있는 업(業)에 대한 전문성과 성과가 검증된 전문경영인들을 대표이사로 포진해 차세대 산업을 이끌어나간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밝혔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