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10월 BSI 97.2…17개월째 기업 경기 전망 부정 우세
[이지 보고서] 10월 BSI 97.2…17개월째 기업 경기 전망 부정 우세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09.30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주요 기업의 경기 전망이 전월보다 나아졌지만 여전히 부정적인 전망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10월 전망치는 97.2를 기록했다. 지난달 전망(87.8)에 비해 상승했으나 여전히 기준선(100) 이하에 머물렀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내수 99.4 △수출 96.7 △자금 95.0 △재고 102.8 △고용 97.0 △채산성 99.7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다. 재고는 100 이상일 때 부정적을 의미한다.

기업들은 종합경기 전망 상승에 대해 기저효과와 8월 여름휴가와 9월 추석연휴로 감소한 조업일수의 회복 등을 원인으로 응답했다.

다만 종합경기전망은 지난해 5월 100.3을 기록한 이후 17개월 연속 100선에 미치지 못하고 있으며 내수는 지난 4월, 수출은 지난해 6월 각각 100.2, 100.8을 기록한 이후 6개월, 16개월 연속 부정적 심리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한경연은 기업의 부정적 심리가 만성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래프=한국경제연구원
그래프=한국경제연구원

기업들은 노동비용 증가, 세계 저성장과 무역마찰로 인한 수출 감소 등 현재의 대내외 리스크 해결이 기대되기 어렵다고 응답했다.

또한 지난달 물가상승률이 마이너스로 전환된데 이어 소비자의 물가상승기대를 나타내는 기대인플레이션율이 이달 1.8%로 2002년 조사 개시 이래 최저치를 보이는 등 저물가 우려가 기업 심리에도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설명이다.

한편 9월 실적은 89.5을 기록하며 전달(84.0)보다 다소 상승했으나 53개월 연속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다. 내수(92.6), 수출(94.2), 투자(95.0), 자금(95.9), 재고(104.7), 고용(94.8), 채산성(93.9) 등 전 부문 부진했다.

김윤경 한경연 기업연구실장은 “대외리스크가 지속되고 기업실적이 회복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저물가기조는 소비를 지연시키고 기업의 투자를 악화시키기 때문에 더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경기회복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경기대응과 투자활성화 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