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회사채 수요 예측 흥행…1500억으로 증액 발행
SK건설, 회사채 수요 예측 흥행…1500억으로 증액 발행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10.08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정재훈 기자
사진=정재훈 기자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SK건설은 오는 14일 발행하는 3년물 회사채가 수요 예측에서 흥행해 총 1500억으로 증액 발행한다고 8일 공시했다.

발행금리는 민간채권평가회사에서 제공한 금리(민평금리) 대비 0.31%포인트 낮춰 11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SK건설에 따르면 지난 2일 실시한 SK건설의 회사채 수요 예측에서 모집 금액 800억원의 4배를 뛰어넘는 약 33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

특히 자산운용사 등 기관투자가들의 참여 비중이 컸다. 발행금리도 2%대로 진입하면서 금리 절감 효과 역시 기대된다.

이번 회사채 수요예측 흥행을 통해 SK건설의 기업가치가 금융시장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는 설명이다.

SK건설은 토목, 건축, 화공·발전플랜트 등 공종별로 다변화된 사업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세계 최장 현수교인 터키 차나칼레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올해 6월 영국 실버타운 터널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는 등 연이어 해외 개발형사업 성과를 만들어내고 있다.

한편 SK건설 제160회 회사채(신용등급 A-)는 3년 만기물로 14일 발행된다. 대표주관사는 SK증권과 NH투자증권이고 인수단은 미래에셋대우와 DB금융투자가 맡았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