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LG유플러스, 5G-V2X 자율주행시연...스마트 모빌리티 가속화
[현장] LG유플러스, 5G-V2X 자율주행시연...스마트 모빌리티 가속화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10.10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LG유플러스가 서울 강서구 마곡 소재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G-V2X(차량·사물간 통신) 기반의 일반도로 자율 협력주행 기술을 공개하고 시연했다고 10일 밝혔다.

5G-V2X는 5세대 이동통신을 기반의 차량무선통신으로 차량과 사물(다른 차량, 모바일 기기, 교통 인프라 등)이 정보를 교환하는 기술이라는 설명이다.

이날 자율주행 시연에 사용된 현대자동차의 G80의 모습. 사진=이민섭 기자
이날 자율주행 시연에 사용된 현대자동차의 G80의 모습. 사진=이민섭 기자

이날 시연에 사용된 차량은 현대자동차의 G80에 5G-V2X가 적용됐다. 통제되지 않은 일반도로를 달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LG전자의 5G-V2X 통신단말과 마곡 일대에 구축된 유플러스의 5G 통신망, 자율협력주행 플랫폼으로 완성도를 높였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 부사장은 “이동통신 기반의 모빌리티 사업은 내비게이션 서비스로 시작해 주변 차량, 사물과 정보를 주고 받을 수 있는 단계까지 성장했다”면서 “이를 기반으로 각 지역의 C-ITS(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고도화를 추진하고, 궁극적으로 운전대 없는 스마트 모빌리티 시대를 가속화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이민섭 기자
5G-V2X 기술을 기반으로 한 자율주행차량이 실제 도로에서 시연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이민섭 기자

이번 자율협력주행 시연은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 일반도로 2.5㎞ 구간을 15분간 주행하며 ▲자율주행차 원격 호출 ▲선행차량 영상 전송 ▲무단횡단 보행자 감지 ▲긴급차량 접근 알림 ▲비시가지영역 ‘지오펜싱(지리적 울타리)’대응 ▲다이나믹 맵 기반 사고현장 회피 등 6가지 핵심 기술을 공개했다.

시연은 스마트폰 앱을 통해 자율주행차를 탑승 지점으로 이동시키는 것을 시작으로 진행됐다. 시연자를 태운 자율주행차는 5G MEC(Multi access Edge Computing)를 통해 선행차량의 영상 전송을 시연했다.

5G MEC는 선행 차량의 전방 상황을 후방 차량에게 공유하는 기술이다. 차량 급감속이나 급정거 등의 돌발 상황을 전달해 추돌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시연에서는 자율주행 차 내부 화면을 통해 선행차량 전방에 스쿨버스가 정차한 상황을 확인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또한 차량은 횡단보도에서 신호와 상관없이 길을 건너려는 보행자를 감지하고 즉시 정차하는 모습도 보여졌다. 자율주행차의 카메라 센서는 통행신호(녹색불)를 확인했으나 주변 지능형 CCTV로부터 전달받은 무단횡단 보행자 정보로 사고를 선제 대응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현장에 갑작스럽게 접근하는 구급차를 5G-V2X를 통해 긴급차량 정보를 사전에 인지하고 해당 차량이 먼저 갈 수 있도록 차선을 변경하고 서행하는 모습도 보여졌다. 이어 시연 구간을 한 바퀴 돌아 다시 출발 지점으로 온 자율주행차량은 비가시영역인 ‘지오펜싱’이 나타나자 주행속도를 10~20㎞로 주행 속도를 낮췄다. 이밖에 다이나믹 맵을 통해 전방에서 발생한 실시간 사고 정보를 전달받고 차선을 변경하는 모습도 공개됐다.

사진=이민섭 기자
LG유플러스가 서울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에 조성할 예정인 5G-V2X 자율주행 테스트베드의 모습. 사진=이민섭 기자

LG유플러스는 이번 시연을 기반으로 마곡 LG사이언스파크 일대를 5G-V2X 자율주행 기술 테스트베드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LG유플러스 5G망을 비롯해 ▲C-ITS, ▲LG전자 5G-V2X 통신단말 ▲5G 기반 모바일 엣지 컴퓨팅 저지연 통신기술 ▲자율주행·캐빈 솔루션·시뮬레이터·셔틀 등과의 기술 융합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 계열사 간 시너지 창출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이어갈 계획이다.

최 부사장은 “자율주행의 4대 기술로 꼽히는 차량제어, 경로생성, 상황인지, 위치정보 등 차량제어를 제외한 나머지 3가지 영역에서 5G 통신이 핵심적 역할을 하게 된다”면서 “특히 업계에서 유일하게 그룹 전체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강점을 지녔다. C-ITS 기술의 양적, 질적 고도화로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점진적 성장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