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대기업 보험사, 일감 몰아주기 '심각'
[국정감사] 대기업 보험사, 일감 몰아주기 '심각'
  • 양지훈 기자
  • 승인 2019.10.16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정재호 의원실
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정재호 의원실

[이지경제] 양지훈 기자 = 대기업 계열 보험회사가 자산운용 퇴직연금 부동산관리용역의 대부분을 계열사에 위탁해 '일감 몰아주기'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6일 정재호 더불어민주당(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의원에 따르면 지난 8월 현재 23개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의 계열사 위탁 운용액은 전체 운용액의 84%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6년 대비 계열사 위탁운용액이 증가한 22개 회사 가운데 13개 회사는 2016년보다 계열사 위탁운용 비율이 증가했다.

이 현상은 이른바 '총수 있는 대규모기업집단', 즉 재벌 계열 보험사에서 두드러졌다.

업계 1위인 삼성생명은 총 운용액 166조원 중 149조4000억원(90%)을 삼성자산운용 등에 위탁하고 있었다. 업계 2위 한화생명은 118조3000억원 가운데 107조3000억원(91%)을 한화자산운용에 맡기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정재호 의원은 "재벌 계열 금융회사의 일감 몰아주기는 대표적인 불공정 거래행위로 꼽힌다"며 "일감 몰아주기 비중이 지나치게 높으면 소비자의 권리를 침해하고 총수 일가 재산을 불리거나 부를 편법으로 대물림하는 수단으로도 악용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어 "계열사에 편중된 자산운용 위탁은 수익률 하락을 불러 보험회사의 건전성을 악화시키는 원인이 되고 한 계열사의 유동성 문제가 다른 계열사로 전이될 수 있기 때문에 시스템 위기로 커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