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태제과, 아이스크림 자회사 신설
해태제과, 아이스크림 자회사 신설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10.16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해태제과
사진=해태제과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해태제과는 16일 이사회를 열고, 아이스크림 사업부문을 100% 신설 자회사로 두는 물적 분할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해태제과에 따르면 분할 신설회사(해태 아이스크림 주식회사)는 비상장 법인, 분할 회사(해태제과식품 주식회사)는 상장법인으로 존속한다. 분할기일은 내년 1월 1일이다.

이번 분할은 경영 효율화를 가속화하고 투자 및 신제품 R&D 등에 보다 집중함으로써 아이스크림 사업의 성장 잠재력을 높이기 위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더욱이 해태의 또 다른 아이스크림 프랜차이즈 자회사인 이탈리아 3대 젤라또 브랜드 '빨라쪼(PALLZZO)'와 프리미엄 제품 개발, 新유통망 구축 등 시너지 창출을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외부 투자유치, 전략적 사업제휴, 기술협력, 지분 매각 등 다양한 옵션을 검토해 신설회사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이번 분할로 신설회사의 독립적인 성장은 물론 기존 제과사업의 기업 가치 및 주주가치를 향상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태아이스크림 사업부문은 전국 유통영업망과 부라보콘, 누가바, 바밤바, 쌍상바 등 경쟁력을 갖춘 다수의 스테디셀러 브랜드를 보유한 빅4 빙과 업체다. 시장 환경에 대응해 수년 전부터 가격정찰제 및 저수익 제품 단산 등 경영효율화를 통해 연간 순매출 기준 약 2000억원대로 꾸준한 경영실적 개선을 달성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