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18주 연속 상승…상한제 앞두고 0.07%↑
[이지 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18주 연속 상승…상한제 앞두고 0.07%↑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10.18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분양가상한제 확대 시행을 앞둔 상황에서도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이어졌다.

다만 서울 주요 지역을 중심으로 부동산 불법거래 합동점검이 진행되면서 거래와 매수 문의는 다소 주춤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7% 올라 18주 연속 상승했다. 일반 아파트는 0.05% 올랐고 재건축은 0.18% 상승했다. 재건축의 경우 지난주(0.08%)보다 오름폭이 다소 커졌다. 이밖에 신도시와 경기·인천 모두 0.02% 올라 강보합세를 이어갔다.

서울은 재건축 호재가 있는 지역과 대단지 중심으로 가격이 올랐다. 지역별로는 △강동(0.19%) △금천(0.16%) △구로(0.15%) △강남(0.14%) △양천(0.10%) △동작(0.09%) △성북(0.09%) △광진(0.07%) 등이 올랐다.

강동은 분양가상한제 적용이 유예된 둔촌동 둔촌주공(1·4단지)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고 고덕동 고덕그라시움과 명일동 래미안명일역솔베뉴 등 일반아파트도 500만원-2000만원 상승했다.

금천은 대단지 아파트에 수요가 유입되면서 독산동 롯데캐슬골드파크1차·2차와 시흥동 벽산타운5단지가 500만원 정도 올랐다. 인접한 구로도 대단지인 신도림동 신도림4차e편한세상과 대림1차·2차, 구로동 구로두산이 250만원-3500만원 뛰었다.

그래픽=부동산114
그래픽=부동산114

신도시는 △분당(0.09%) △평촌(0.04%) △중동(0.04%)이 올랐고 ▼광교(-0.05%) ▼일산(-0.04%) ▼산본(-0.02%)은 하락했다.

분당은 가을 이사철을 맞아 매수문의가 이어지면서 모든 면적대가 고르게 올랐다. 정자동 아데나팰리스와 야탑동 장미현대, 구미동 무지개대림 등이 1000만원-5000만원 상승했다. 평촌은 호계동 목련우성7단지와 무궁화진흥, 평촌동 초원성원 등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반면 거래가 부진한 광교는 상현동 광교경남아너스빌이 1000만원 가량 하락했다. 일산 역시 수요가 없어 일산동 후곡5단지영품, 한진을 비롯해 장항동 호수2단지현대 등이 500만원-1000만원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광명(0.14%) △의왕(0.07%) △김포(0.06%) △부천(0.06%) △의정부(0.06%) △과천(0.05%) △안양(0.05%) 등이 올랐다.

광명은 저가 매물에 실수요가 이어지면서 올랐다. 하안동 광명두산위브트레지움과 철산동 철산래미안자이, 주공 13단지, 광명동 중앙하이츠1차·2차 등이 500만원-2500만원 상승했다. 의왕은 대규모 단지에 수요가 유입되면서 내손동 의왕내손e편한세상이 500만원-1000만원 올랐다.

반면 거래가 부진한 ▼이천(-0.01%) ▼남양주(-0.01%)는 하락했다.

한편 전세시장은 가을 이사철이 한창이지만 서울과 신도시, 경기·인천 모두 안정세가 이어졌다. 서울이 0.03% 올랐고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5%, 0.02% 상승했다.

김은진 부동산114 기획관리본부 리서치팀장은 “기준금리 인하에도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효과는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미 시중 은행 저금리가 장기간 이어져온 상황이며 대출 규제가 꼼꼼하고 지난 11일부터 서울을 중심으로 주택구입에 대한 거래 모니터링이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전망했다.

이어 “이번 금리 인하로 주택 구입에 따른 이자 부담은 낮아질 것으로 보이나 기준금리 인하는 경기가 둔화되고 있다는 반증으로 볼 수 있어 부동산 수요 위축 또한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