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임금근로자 10명중 3명, 월급 200만원 미만…전년 대비 4.3%포인트 하락
[이지 보고서] 임금근로자 10명중 3명, 월급 200만원 미만…전년 대비 4.3%포인트 하락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9.10.22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 임금근로자 10명 중 3명이 매월 200만 미만을 월급을 수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4월 기준) 전체 취업자 가운데 임금근로자 2030만1000명의 임금 수준은 100만원 미만 9.7%, 100만~200만원 미만은 24.3%였다. 전년보다 각각 0.1%포인트, 4.2%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200만원 이상은 65.9%로 전년(61.7%) 대비 4.2%포인트 올랐다. 200만~300만원 미만 31.0%, 300만~400만원 미만 16.9%, 400만원 이상은 18.0%였다.

산업분류별로는 100만원 미만 비율이 가장 높은 분야는 제조업(30.8%)이었다. 숙박 및 음식점업(28.0%),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21.6%)이 뒤를 이었다.

월 소득 100만~200만원 비율이 높은 분야는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41.7%), 숙박 및 음식점업(38.4%), 제조업(38.0%) 등이었다.

200만~300만원 미만은 건설업(37.1%)이 가장 많았고 운수 및 창고업(37.1%),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35.5%) 등이 뒤를 이었다.

월 소득 400만원 이상은 금융 및 보험업(38.8%)과 전문·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38.8%)에 집중됐다.

올해 상반기 취업자를 232개 산업 소분류별로 분석해보니 음식점업이 172만7000명(6.4%), 작물재배업이 122만5000명(4.5%), 비거주복지시설운영업이 98만7000명(3.7%)이 가장 많았다.

남성 취업자는 작물재배업(70만9000명), 음식점업(62만9000명), 건물건설업(56만9000명) 등의 분야에 많이 몰렸고 여성 취업자는 음식점업(109만8000명), 비거주복지시설운영업(84만7000명), 작물재배업(51만5000명)의 분야에 집중됐다.

77개 산업 중분류별 취업자는 자동차 제외 소매업(223만명·8.2%), 음식점 및 주점업(213만4000명·7.9%), 교육서비스업(188만9000명·7.0%)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대비 사회복지서비스업(11만4000명), 교육서비스업(5만5000명) 분야에서 증가했으며 종합건설업(6만9000명), 사업지원서비스업(6만6000명) 분야는 감소했다.

남성은 전문직별공사업(108만5000명), 육상운송 및 파이프라인운송업(99만7000명)에서, 여성은 음식점 및 주점업(136만3000명), 교육서비스업(126만4000명)의 비중이 높았다.

15~29세는 음식점 및 주점업(55만6000명) 취업자 수가 1위였다. 30~49세는 교육서비스업(103만8000명), 50세 이상은 농업(117만1000명)에서 취업자가 많았다.


김주경 기자 ksy055@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