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LG디스플레이, 3Q 영업손실 4367억…‘LCD 패널 구조개선’
[실적] LG디스플레이, 3Q 영업손실 4367억…‘LCD 패널 구조개선’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10.23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LG디스플레이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5조8217억원, 영업손실 4367억원을 기록했다고 23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 줄었으나 직전분기 대비 9% 늘었다. 영업손실도 직전분기 대비 적자 폭이 확대됐다.

LG디스플레이의 3분기 매출은 LCD 공장 가동률 조정으로 면적 출하가 전 분기 대비 줄었으나 애플의 아이폰11에 모바일 POLED가 채택되면서 전 분기 대비 증가했다. 반면 LCD TV 패널 가격 급락, 생산라인 가동률 축소, 플라스틱 OLED 신규 공장 가동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의 영향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제품별 매출 비중을 살펴보면 TV용 패널의 경우 LCD TV 팹 가동률 조정에 따른 출하 감소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9%포인트 축소된 32%로 집계됐다. 모바일용 패널은 플라스틱 OLED 패널 생산이 본격화되면서 28%를 기록했다. 이는 직전 분기 대비 9%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밖에 노트북 및 태블릿용 패널은 21%, 모니터용 패널은 18%를 차지했다.

서동희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 전무는 “LG디스플레이는 근원적인 경쟁력을 강화하고 차별적인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사업구조 혁신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LCD TV부문은 생산 라인 축소를 기본으로 보다 근본적이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경쟁력 확보 방안을 찾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