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전 항공사 대상 안전점검 실시…내달까지 B737-NG 점검
국토부, 전 항공사 대상 안전점검 실시…내달까지 B737-NG 점검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10.30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국토교통부는 30일 우리나라 9개 항공사 경영진, 운항·정비본부장 등과 긴급 안전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최근 제주항공 회항착륙, 아시아나 A380 항공기 엔진 시운전 중 화재 등 안전장애가 잇따라 발생해서다.

국토부와 우리나라 항공사는 오는 12월 동계 성수기 이전에 항공안전 확보를 통해 국민이 안전하게 항공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조치를 시행키로 했다는 설명이다.

먼저 국토부는 내달 1일부터 9개 항공사에 대해 항공안전감독관을 투입해 안전검검을 단계적으로 실시하고 미흡상황에 대해서는 즉시 개선 조치할 계획이다.

1단계로 최근 사례에서 가장 문제가 된 ▲조종사 비상 대응훈련 ▲반복고장 발생 기종·부품에 대한 정비방식 ▲악기상 등 비상 시 운항통제 절차 등 3개 분야를 우선 점검한다.

2단계로는 항공사의 위험요인 경감조치 등 안전관리시스템(SMS) 이행실태, 승무원 휴식시간과 항공신체검사 운영실태, 비상 시 기장과 객실승무원간 상황전달체계 등을 추가 점검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최근 일부 항공기에서 동체균열이 발견된 B737-NG 기종에 대한 우리 항공사의 점검 진행상황과 조치계획도 논의했다.

현재 우선점검대상 항공기 42대(3만비행 이상) 중 9대에서 균열이 발견돼 운항을 중지한 상태로 관련 조치를 위해 제작사(보잉) 기술진이 다음달 초 방한해 항공기를 수리하면 정부 항공안전 감독관이 감항성 개선지지 이행의 완결성을 최종 확인 후 운항 재개토록 조치할 계획이다.

나머지 108대 중 22대(2만2600비행 이상)는 당초 약 5개월 이내 점검토록 돼있으나 올해 11월까지 조기 완료하고 86대(2만2600비행 미만)에 대해서도 2만2600비행 도달 이전에 점검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밖에 항공기 고장 시 예비부품 부족으로 인한 장기지연 발생을 줄이기 위한 예비부품 공동활용(파트풀링) 제고방안도 논의했다.

권용복 항공정책실장은 “국민안전에는 양보가 없다는 원칙 아래 항공안전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고 편안한 교통기능이 제공되도록 안전개선사항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 참석한 제주항공은 이번 회항 과정에서 나타난 미흡사항을 철저히 진단하고 운항 중 비상상황별 기장 대처요령 정비, 기장의 지식 및 기량훈련 강화, 비행 중 기장과 종합통제실간 상황 전달체계 강화 등 업그레이드된 자체 안전운항체계를 11월까지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