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김포공항서 27개 기관 합동 항공기 재난사고 대응훈련 실시
국토부, 김포공항서 27개 기관 합동 항공기 재난사고 대응훈련 실시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10.31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국토교통부는 서울시 강서구 소재 김포공항국제선 계류장에서 한국공항공사와 서울지방항공청 등 27개 관계기관 합동으로 항공기사고 위기대응 현장훈련을 실시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훈련은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의 일환으로 실시됐다. 악기상 상황에서 항공기가 착륙 도중 순간돌풍으로 인해 공항 담당과 부딪친 후 공항 외곽에서 운행하던 버스와 충돌하는 복합재난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인명과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소방차 ▲구급차 ▲헬기 등 참여기관이 보유한 재난관리자원을 총 동원해 사고처리 전반에 대해 실전과 같은 방식으로 진행됐다.

또한 도로 위에서 항공기 사고가 발생했을 경우를 가정하고 질서유지 방안에 대한 훈련과 사고 항공기 누유로 인한 방제작업에 대한 훈련을 실시하는 등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대응태세도 점검했다.

김경욱 국토부 제2차관은 “항공기 사고가 발생할 경우 대형 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사고 발생을 철저히 예방하는게 최우선”이라면서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골든타임 안에 중요한 행동이 이뤄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평소 훈련대로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반복적인 훈련을 통해 관계기관 간 유기적인 협업체계를 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향후 다양한 사례를 개발해 실전과 같은 훈련을 통해 항공기사고와 같은 비상상황 발생 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내는데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