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은행 가계대출 600조 돌파…증가세 다시↑
5대 은행 가계대출 600조 돌파…증가세 다시↑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11.04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지난달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60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가폭도 올해 들어 두 번째로 컸다.

4일 은행권에 따르면 5대(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주요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지난달말 604조299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월(599조3850억원) 대비 4조9141억원 늘어난 수치다. 올해 들어 지난 8월(4조9759억원)에 이어 두 번째로 증가폭이 컸다.

주택담보대출과 신용대출 모두 증가폭이 확대됐다. 주택담보대출은 433조2888억원으로 전월대비 3조835억원 늘어났다. 주택담보대출은 지난 9월 2조665억원 늘어나는 데 그치는 등 11개월 만에 가장 적은 증가 규모를 보였으나, 한 달 만에 증가세가 다시 확대된 것.

추석명절 상여금 등의 영향으로 급감했던 신용대출도 지난달 1조6894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10월(2조1171억원) 이후 1년 만에 가장 큰 폭 증가세다.

가계대출 증가세가 다시 확대된 것은 전세자금 수요가 지속된 가운데 가을 이사철 관련 자금 수요, 추석 연휴 소비자금 결제 수요 등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다만 가계대출 증가세가 연말에는 둔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높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를 비롯해 내년부터 시행되는 신 예대율 적용 등으로 은행들이 가계대출을 늘리기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이다.

한편 중소기업 대출 중 주로 자영업자들이 빌리는 개인사업자 대출은 237조4274억원으로 전월 대비 2조198억원 늘어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2조원대의 증가폭을 나타낸 것은 지난해 8월(2조909억원) 이후 1년2개월 만에 처음이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