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최유라쇼’, 10주년 기념 특집 공개방송 진행
롯데홈쇼핑 ‘최유라쇼’, 10주년 기념 특집 공개방송 진행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11.07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롯데홈쇼핑
사진=롯데홈쇼핑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롯데홈쇼핑이 ‘최유라쇼’ 10주년을 맞아 고객 감사 이벤트 및 특집 공개방송을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먼저 우수 고객 100명을 초청해 방송인 최유라와 함께 10년간 히스토리를 공유하며 저녁식사를 함께하는 소통의 시간을 가진다.

이후 최초로 진행되는 최유라쇼 공개 생방송 참여 기회도 제공한다.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한 상품 설명은 물론 고객 체험존을 운영해 이색적인 특집방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최유라쇼는 주부 살림꾼으로 유명한 방송인 최유라 씨가 직접 사용해 본 뒤 추천할 수 있는 상품만을 판매한다는 원칙을 고수하며 고객들로부터 높은 공감대와 신뢰를 얻고 있는 업계 최장수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40분, 토요일 오전 8시 20분 주 2회 방송되고 있다.

지난 10년 동안(2009.9/2~2019.10/31) 941회 방송, 총 6510시간 동안 760여종의 상품을 시청자에게 선보였고 870만 세트 이상 판매됐다. 누적 주문액은 1조5000억원에 달한다.

롯데홈쇼핑이 최유라쇼 론칭 10년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체 판매 상품 중 업계 단독 상품이 80%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구매율은 롯데홈쇼핑의 다른 프로그램과 비교해 3배 이상 높았다. 또한 재구매 고객의 1인당 평균 구매액(객단가)은 60만원대로 단발성 구매고객과 비교해 5배 이상 높았다.

역대 히트상품은 33만4000세트가 판매된 ‘보이로 전기요’, 주문금액으로는 980억원을 기록한 ‘다이슨 청소기’ 등이 차지했다.

최단 시간 매진을 기록한 상품은 방송 시간 17분 만에 매진된 ‘카라바오 망고(2017년 5월 방송/6100세트)’였다. ‘자이언트킹 랍스터(2015년 11월)’는 1분 동안 약 4000만원가량 판매돼 분당 최고기록 상품에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도 최유라쇼는 ‘다이슨’, ‘블루에어’ 등 론칭 당시 국내에서 생소했던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의 판매를 최초로 진행하는 한편 ‘동트는 농가(누적 판매 17만 세트)’, ‘청도 반건시(누적 판매 9만2000 세트)’ 등 국내 지역 특산품 발굴에도 앞장서 지역 농산물 판로 확대에도 기여했다는 설명이다.

황범석 롯데홈쇼핑 상품본부장은 “’최유라쇼’가 고객들과 높은 유대감으로 어느덧 10년을 맞이하며 업계 최장수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았다”며 “트렌드를 선도하는 최유라쇼가 앞으로도 전문적인 상품 정보와 방송 노하우로 고객들과 지속적인 공감대를 형성하며 진정성 있는 방송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