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 미국시장 진출
셀트리온,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 미국시장 진출
  • 김주경 기자
  • 승인 2019.11.08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트룩시마'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트룩시마'

[이지경제] 김주경 기자 =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오는 11일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성분 리툭시맙)’를 미국에서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트룩시마는 혈액암의 일종인 비호지킨스 림프종과 류머티스관절염 등 자가면역질환에 활용된다.

미국 리툭시맙 의약품 시장 규모는 연간 5조원에 달하며 글로벌 리툭시맙 시장의 60%에 해당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퍼스트무버의 강점을 살려 보험사, 병원, 의사 등 주요 이해관계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해 미국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트룩시마는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북미 지역 유통 파트너사인 테바(TEVA)를 통해 판매된다. 테바는 미국 시장에서 판매 중인 혈액암 치료제 ‘벤데카’ 판매 경험과 유통 채널을 활용, 더욱 빠르고 안정적으로 트룩시마를 공급할 예정이다.

김형기 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이사는 “트룩시마는 리툭시맙 바이오시밀러 중에서 가장 먼저 미국에 진출한 퍼스트무버이자 셀트리온그룹이 미국에서 출시하는 첫 번째 항암제”라며 “세계 최대 리툭시맙 시장에 진출해 신규 매출이 발생하는 만큼 회사의 성장과 수익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주경 기자 ksy055@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