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십일절’ 시간당 거래액 100억 돌파…1분당 1.6억
11번가, ‘십일절’ 시간당 거래액 100억 돌파…1분당 1.6억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11.11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11번가
사진=11번가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11번가는 자사의 연중 최대 쇼핑 행사인 '십일절'이 열린 11일 시간당 거래액이 처음으로 1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1분당 1억6000만원이 넘게 판매되고 있는 셈이다. 이에 힘입어 이날 0시부터 오후 1시까지 거래액이 지난해 같은 행사의 하루 거래액인 640억원을 뛰어넘은 680억원을 기록 중이라는 설명이다.

11번가 관계자는 "오후 1시 기준 결제된 제품 수량도 지난해보다 92% 증가했고 구매 고객 수도 78% 늘었다"면서 "역대 흥행 신기록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십일절은 이날 자정까지 이어진다. 인기 상품을 최대 70% 할인하는 ‘타임딜’과 ‘반값딜’이 매 시각 계속된다. LG전자와 CJ제일제당, 삼성전자, 삼성물산, 한샘, P&G, 애플, 제주항공, 배달의민족, 아웃백, T맵 택시 등의 다양한 브랜드 상품을 최대 97% 할인 판매한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