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소비자 3대 소비생활 ‘의류 빠지고 금융이 채웠다”…의식주→식주금
[이지 보고서] 소비자 3대 소비생활 ‘의류 빠지고 금융이 채웠다”…의식주→식주금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11.13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의식주’ 시대를 지나 ‘식주금’ 시대가 왔다.

13일 한국소비자원이 발표한 ‘2019 한국의 소비생활 지표’에 따르면 소비자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3대 소비생활 분야는 식(식품·외식), 주(주거·가구), 금융(금융·보험)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생활 분야 11개 중 금융‧보험이 의류를 앞질러 3위 안에 포함된 것은 지난 2013년 조사 이래 처음이다. 특히 50대에서의 중요도 인식이 급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가 체감하는 종합 소비생활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69.9점으로 보통 수준으로 평가됐다. 이는 2017년(76.6점)보다는 낮지만 2015년(63.8점)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소비생활 만족도가 높은 분야는 식품(71.0점), 병원‧의료(70.8점) 순으로 나타났다. 낮은 분야는 금융(67.9점) 경조사 서비스(68.2점) 등이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76.8점), 부산(73.4점), 울산(72.2점), 전남(72.0점), 인천(71.7점), 세종(71.7점), 전북(71.7점), 광주(71.6점) 등의 종합 소비생활 만족도가 평균보다 높았다. 반면 제주(62.8점), 경남(65.1점)은 상대적으로 만족도가 낮았다.

조사대상자 절반은 지난 2년간 소비자 문제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11개 소비생활 분야 26개 품목에서 소비자 문제를 경험한 비율은 52.6%로 지난 2017년 43.4%에 비해 9.2%포인트 상승했다.

소비자 문제가 많이 발생한 품목은 배달·포장 음식(7.2%), 옷‧신발‧가방(6.1%), 식료품(5.9%), 정보통신기기(4.4%), 병원‧의료(4.1%)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소비생활 11개 분야로는 ▲식품·외식 ▲주거·가구 ▲금융·보험 ▲의류 ▲병원·의료 ▲미용·위생 ▲교육 ▲정보통신 ▲문화·여가 ▲자동차 ▲경조사 등이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