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가트너, "자율주행차량, 오는 2023년 전 세계 74만대↑"
[이지 보고서] 가트너, "자율주행차량, 오는 2023년 전 세계 74만대↑"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11.18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사람의 감독 없이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하드웨어가 탑재된 차량이 오는 2023년 74만대 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IT자문기관 가트너는 ‘자율주행차 전망치’를 발표하고, 자율주행차량이 지난 2018년 13만7129대에서 2023년 74만5705대로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올해 자율주행차의 전체 증가량은 33만2932대에 달한다는 분석이다.

조나단 데이븐포트 가트너 선임 리서치 애널리스트는 “현재 전 세계에서 운행 중인 차량 가운데 연구 개발 단계를 넌ㅁ어선 고급 자율주행차는 아직 없다”면서 “제한적인 자율주행 기능을 갖춘 차량들이 있으나 여전히 인간의 감독에 의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다수의 차량들이 완전한 자율주행을 지원할 수 있는 카메라, 레이더, 라이더 센서 등의 하드웨어를 탑재하고 있다”면서 “자율주행 차량들은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보다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 성능을 구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가트너는 자율주행 차량이 빠른 속도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으나 상업용 자율주행차의 총 증가량은 동급의 소비자용 자율주행차 판매량 대비 낮은 수준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소비자 부문에서 사람의 감독 없이 자율주행을 구현할 수 있는 하드웨어를 적용한 차량의 수는 2020년 38만72대를 시작으로 ▲2021년 49만1664대 ▲2022년 61만2486대 ▲2023년 70만8344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반대로 상업부문은 2020년 1만590대를 시작으로 ▲2021년 1만6958대 ▲2022년 2만6099대 ▲2023년 3만7361대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2026년에 이르면 자율주행 기능을 구현하는데 필요한 센서의 비용이 2020년 대비 약 25%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감소세가 있더라도 센서 비용은 여전히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고, 향후 10년간 고급 자율주행 기능은 프리미엄 차량 또는 모빌리티 서비스 차량에 제한적으로 제공될 것으로 보인다.

조나단 데이븐포트 애널리스트는 이와 관련, “고급 자율주행 성능을 갖춘 연구 개발용 로보택시는 대당 30만~40만 달러에 달한다”면서 “이 같은 고급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센서인 첨단 라이더 디바이스는 개당 최대 7만5000달러를 호가할 수도 있다. 이 때문에 현재로서 고급 자율주행차 기술을 주류 시장에서 쉽게 볼 수 없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