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오는 2024년 수용 여객 1억명 대비 4단계 건설사업에 4조8000억원 투입
인천공항, 오는 2024년 수용 여객 1억명 대비 4단계 건설사업에 4조8000억원 투입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11.19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천공항공사
사진=인천공항공사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인천국제공항이 오는 2024년 수요 여객 1억명, 세계 3대 공항으로 발돋움 하기 위해 4조8000억원을 투입하는 4단계 건설사업을 추진한다.

19일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인천공항 제2터미널 건설현장에서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 기공식’을 갖고 사업에 착수한다.

이날 기공식에는 김경욱 국토부 제2차관을 비롯해 박남춘 인천시장, 안상수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등 관계자 1000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은 2024년까지 4조8405억원을 투입해 ▲제2터미널 확장 ▲활주로 1본 신설 ▲계류장 86개 확장 ▲교통센터 주차장 1만2020면 조성 ▲제2터미널 진입도로를 확장한다.

4단계 사업이 완료되면 현재 제1·2터미널과 탑승동의 연간 수용능력이 기존 7700만명에서 2900만명 증가한 1억600만명이 이용할 수 있게 되는 등 초대형 허브공항이 완성된다.

아울러 국토부는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여객 맞춤형 서비스를 도입하고, 자연과 건축물이 어우러진 ‘공원 속 공항’을 구현하는 등 이용객들에게 편리하고 안전한 공항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번 4단계 사업 시행으로 건설기간에 일자리 약 6만개, 13조원의 생산유발 및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등 지역경제 및 국가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경욱 국토부 제2차관은 “그간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세계 최고수준의 허브공항,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경제공항, 이용객에 편리한 스마트공항, 문화와 예술을 접목한 그린아트공항, 모두가 마음 놓는 인천공항의 5가지 목표를 통해 인천공항을 사람중심 경제를 구현하는 혁신적이고 포용적인 플랫폼으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