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Car] 기아자동차, 소형 SUV ‘셀토스’ 북미 첫 공개
[이지 Car] 기아자동차, 소형 SUV ‘셀토스’ 북미 첫 공개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11.21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기아자동차
사진=기아자동차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기아자동차가 2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9 LA 오토쇼’에서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를 북미시장에 처음 공개했다고 21일 밝혔다.

기아차에 따르면 셀토스는 롱후드 스타일과 넓은 그릴, 강인한 다이아몬드 패턴 그릴과 범퍼 캐릭터 라인이 강조된 전면부, 하트비트 LED 주간주행등 등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기반으로 강인한 외장을 갖췄다.

또한 매끄럽게 구현된 조작버튼을 비롯해 정교한 인테리어, 우아한 실내분위기를 연출하는 6가지 컬러모드의 사운드 무드 램프 등을 통해 고급스러운 실내 공간을 구현했다.

이밖에 ▲전방 충돌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고속도로 주행보조 등 첨단 안전사양이 적용됐다.

셀토스는 북미 시장에서 우수한 주행 성능과 높은 연비 효율을 자랑하는 ▲1.6 터보 가솔린과 ▲2.0 가솔린 등 2가지 엔진으로 운영된다. 오는 2020년 1분기 공식 출시를 앞두고 있다.

기아차는 지난 2019 뉴욕 모터쇼에서 공개한 ‘하바니로’ 콘셉트카도 함께 전시했다.

하바니로는 중남미의 매운 고추 이름인 ‘하바네로’에서 이름을 따왔다. ▲V자 형태 주간주행등 ▲레드 컬러의 C필러 ▲라바레드 컬러의 내부 인테리어 등 내·외관을 비롯해 ▲플러시 도어 핸들 ▲버터플라이 윙 도어 등 미래지향적 디자인이 특징이라는 설명이다.

또한 트윈 전기 모터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300마일(약 482㎞)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이밖에 e-4WD 시스템 및 다양한 편의사양이 적용돼 도심 주행과 오프로드 주행까지 수행하는 전천후 크로스 오버 차량으로 설계됐다.

특히 생체 인식 기술을 통해 승객의 건강 및 감정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R.E.A.D) 시스템’이 적용됐다.

한편 기아차는 이번 오토쇼에서 메인 전시존과 친환경 전시존 등 약 768평의 전시공간을 구축하고 셀토스와 하바니로를 포함해 ▲리오 ▲옵티바 ▲스팅어 등 승용차와 ▲쏘울 ▲니로HEV ▲쏘렌토 ▲스포티지 ▲텔루라이드 등 총 27대의 차량을 전시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전시장 내 드라이빙 시뮬레이터와 텔루라이드를 비롯한 총 10대의 야외 시승 차량 운영 등을 통해 LA 오토쇼를 찾은 관람객들에게 기아차의 상품 경쟁력을 적극 알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