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3분기 사업소득 87만9800원…전년比 4.9% 감소, 자영업자 추락 영향
[이지 보고서] 3분기 사업소득 87만9800원…전년比 4.9% 감소, 자영업자 추락 영향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11.21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가계 사업소득이 지난 2003년 통계 집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소득 격차는 정부의 복지정책을 인해 다소 개선됐지만 양극화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3분기 가계동향조사 소득부문’에 따르면 3분기 2인 이상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487만6900원으로 전년 동기(474만7900원) 대비 2.7% 증가했다.

근로소득(4.8%)과 이전소득(8.6%)은 올랐지만 사업소득과 재산소득은 각각 4.9%, 2.5% 감소했다.

소득 분위별로 살펴보면 하위 20% 1분위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137만4400원(4.3%), 2분위 298만2100원(4.9%), 3분위 431만9300원(4.1%) 등으로 증가했다. 4, 5분위도 각각 3.7%, 0.7% 늘었다.

전체 가구의 사업소득은 전년 동기 대비 4.9% 감소한 87만9800원으로 집계됐다. 통계청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3년 이후 최대 폭의 감소다.

1분위와 2분위의 사업소득은 11.3%, 15.4%씩 늘어난 반면 3분위(0.8%), 4분위(10.0%), 5분위(12.6%)의 사업소득은 모두 감소했다.

박상영 통계청 가계수지동향과장은 “자영 업황 부진으로 자영업 가구가 소득 5분위 분포에서 아래 분위로 떨어지거나 무직 가구로 전환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보다 줄긴 했지만 소득 격차의 양극화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1분위 가구의 고용소득이 지난해보다 1% 줄어든 반면 전체 소득은 오히려 4.3% 증가한 것. 정부의 근로장려세제(EITC) 등 저소득층 소득을 끌어올리기 위한 정책이 이전소득을 1년 새 11.4% 불린 영향이다. 반면 5분위 가구 소득은 0.7% 늘어나는 데 그쳤다.

박상영 통계청 가계수지동향과장은 “정부 정책효과의 절대 규모는 지난 분기(3.77배)보다 떨어졌지만 3분기 기준으로는 역대 최고 수준”이라며 “최근 인구 고령화 등 추세적으로 5분위 배율이 높아질 요인이 있기 때문에 이를 고려하면 정부가 큰 노력을 하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