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지주 지분 전량 매각…"오버행 이슈 해소"
우리은행, 지주 지분 전량 매각…"오버행 이슈 해소"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11.22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우리은행은 보유하고 있던 우리금융지주 주식 1.8%를 주식시장 개장 전 시간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전량 매각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매각된 주식은 우리은행이 우리카드를 지주의 완전 자회사로 편입하는 포괄적 주식 교환 과정에서 상법상 보유하게 된 주식물량 5.8% 중 남아있던 지분 1.8%다. 지분 매각은소수의 장기투자자 중심으로 구성된 매수자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앞서 우리금융은 지난 9월 대만 푸본금융그룹을 장기투자자로 유치해 상호주 지분 4%를 매각한 바 있다. 이번 잔여지분 매각으로 외국인 투자자 지분율은 32%로 높아졌다. 주가 상승의 걸림돌로 작용하던 '오버행(대기물량 부담)' 이슈를 완전히 덜게 됐다는 설명이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이번 잔여 지분 매각 과정에서 장기 성향 글로벌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우리금융지주와 우리은행의 BIS 비율도 일부 개선되는 효과도 얻게 됐다"고 말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