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겨울이 두려운 만성질환자, 건강관리 어떻게? 이렇게!
[카드뉴스] 겨울이 두려운 만성질환자, 건강관리 어떻게? 이렇게!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11.25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날씨가 추워지면서 건강관리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어요. 특히 만성질환자는 날씨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보다 적극적인 대비가 요구됩니다. 이지경제가 겨울철 만성질환 관리법에 대해 안내합니다.

고혈압 환자는 뇌졸중에 대비해야 합니다. 날씨가 추워지면 혈관을 수축시켜 심장박동에 무리를 주게 됩니다. 실제 온도가 1도 내려가면 수축기 혈압은 1.3㎜Hg 올라갑니다. 고혈압 환자는 한파가 몰아치는 날씨가 지속되면 외출을 삼가야 합니다. 부득이 나들이에 나선다면 옷차림에 보다 신경을 기울이세요.

폐렴도 겨울철에 주의해야 할 질병 중 하나입니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바이러스와 세균 등에 감염될 위험이 높아지고, 치료도 쉽지 않아요. 특히 노인과 심혈관질환, 호흡기질환, 간질환, 당뇨병 등 만성질환자에게 치명적입니다. 예방을 위해 ‘폐렴구군 예방백신’을 미리 접종 받는 것을 권장합니다.

당뇨환자도 겨울철 건강관리에 관심을 가져야 해요. 당뇨로 인해 말초신경증으로 발 감각에 이상이 있을 경우 족부궤양이 발생하기 쉽습니다. 당뇨환자는 겨울에 외출에서 돌아오면 15분~30분 정도 따뜻한 물에 족욕을 실시하고, 로션이나 보습제 등을 발라 발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 좋습니다.

빙판을 걷다가 넘어져 고관절에 골절이 생기는 노인과 만성질환자가 많습니다. 특히 겨울철에는 균형 감각 기능 저하로 넘어지기가 쉬워요. 골다공증으로 인해 골절이 잘 생기기도 하죠. 추운 날씨에는 길이 미끄럽지 않은지 안전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겨울철 건강문제는 주로 추위〮 건조와 연관됐어요. 난방 시 건조한 공기로 인해 감기 외에도 피부 소양증, 안구 건조증 등이 발생하기 쉽습니다. 항상 가습기로 적정 습도를 유지하는 것에 신경 써야 합니다. 추위로 집에만 있을 때 주기적으로 환기를 실시하고 스트레칭, 요가 등 실내운동을 하는 것을 추천드려요. 특히 실외운동을 할 경우 유연성 증대에 중점을 두는 것이 좋아요.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