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아세안 10개국 '스마트시티' 협력 장관급 협의체 가동
한·아세안 10개국 '스마트시티' 협력 장관급 협의체 가동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9.11.25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 정재훈 기자 = 대한민국과 아세안(ASEAN) 10개국이 스마트시티 분야의 지속 가능한 협력을 위해 장관급 협의체를 구축한다.

향후 이 플랫폼을 기반으로  스마트시티 분야에서 민간 교류·협력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25일 부산 파크하얏트 호텔에서 아세안 7개국 장관과 3개국 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한·아세안 스마트시티 장관회의를 개최하고 10개국 간 정례 협의체를 발족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한-아세안 회원국 간 처음으로 열리는 ‘한-아세안 스마트시티 장관 회의’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회원국 담당부처 장·차관, 아세안 사무총장이 모여 각국의 도시문제 해법을 공유하고 지속적인 협력을 약속한 뜻깊은 자리였다는 설명이다.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의 풋티퐁 뿐나깐 디지털경제사회부 장관은 지난 9월 정상순방 당시 국토교통부와 ‘스마트시티 협력 MOU'를 체결한 데 이어 이번 회의를 공동주재하며 한국과의 협력을 적극 지지했다.

우리 정부는 제1위 해외 인프라 수주시장인 아세안을 중요한 협력 동반자로 인식하고 스마트시티 분야에서도 신남방정책의 비전인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 실현을 위해 노력 중이다.

국토부는 이를 위해 그동안 한국과 아세안 간 도시개발, 안전, 교통, 물관리 등 분야에서 추진된 스마트시티 협력성과를 공유하며 이런 협력을 더욱 확대할 수 있는 4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우선 내년부터 '코리아 스마트 시티 오픈 네트워크(Korea Smart City Open Network)'를 구축하고 국제공모를 통해 선정된 아세안 4개국을 대상으로 종합계획 수립 또는 사전타당성 조사 등을 지원해 본 사업까지 연계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1조5000억원 규모의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PIS) 펀드를 조성하고 이중 3000억원 내외를 아세안 스마트시티 개발사업에 투자(출자)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또 아세안 4개국 내외에 스마트시티 글로벌 협력센터를 설치해 유망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발굴할 예정이다.

아울러 연수 프로그램을 개발해 한국의 도시개발 경험과 정보통신기술(ICT) 솔루션을 공유할 예정이다.

이날 장관회의에서 한국의 공공기관과 아세안 지방정부·공공기관 간 구체적 스마트시티 협력사업 추진을 위한 3건의 업무협약(MOU)도 체결됐다.

업무협약 3건은 ▲한국 환경정책평가연구원과 캄보디아 바탐방주의 배수시스템 분야 협력 ▲한국 한국토지주택공사와 말레이시아 사바주의 스마트시티 개발 협력 ▲한국 국토연구원·교통연구연과 태국 DEPA의 스마트교통・도시개발 협력 등이다.

이밖에도 국토부는 이번 특별정상회의 기간 싱가포르 및 브루나이와 각각 장관급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스마트시티 개발을 위한 포괄적 협력을 공고히 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스마트시티는 인구집중, 수 재해 등 각종 도시문제에 직면한 아세안 국가들에게 중요한 화두로 한국의 스마트시티 정책과 기술을 아세안 국가와 교류하기 위한 협력 플랫폼이 필요한 시기”라며 “오늘 장관회의는 아세안 회원국들과의 스마트시티 분야 협력을 다지는 계기로 우리 기업들의 해외 건설시장 진출 확대는 물론 나아가 우리나라와 아세안의 상생번영을 실현하는데 일익을 담당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재훈 기자 kkaedol0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