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美 보잉 ‘A-10’ 날개구조물 3300억 규모 공급 계약 체결
KAI, 美 보잉 ‘A-10’ 날개구조물 3300억 규모 공급 계약 체결
  • 이민섭 기자
  • 승인 2019.11.26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지난 25일 미국 보잉사와 3300억원 규모로 신규 개량한 A-10 날개 구조물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KAI에 따르면 A-10은 미 공군 근접항공지원 임무를 수행하는 항공기로 일명 ‘탱크킬러’로 불린다.

KAI는 기존 사업에 대한 기술력을 인정받아 이번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납품은 신규 개량한 OWP(Outer Wing Panel, 외 날개) 1470억원 규모와, CWP(Center Wing Panel, 중앙 날개) 1861억운을 포함하 총 3300억원 규모다. 계약 기간은 오는 2027년까지다.

앞서 KAI는 지난 2007년부터 2018년까지 보잉의 A-10 OWP를 제작해 총 173대를 납품했다.

KAI 관계자는 “고객의 신뢰를 바탕으로 세계적 수준의 생산 기술과 품질을 인정받아 이번 공급 물량이 확대됐다”면서 “향후 시규 물량 수주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