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신세계그룹, 차정호 대표 선임 등 임원인사 단행
[인사] 신세계그룹, 차정호 대표 선임 등 임원인사 단행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11.29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정호 신세계 대표이사. 사진=신세계그룹
차정호 신세계 대표이사 사장. 사진=신세계그룹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신세계그룹이 백화점부문에 대한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고 29일 밝혔다.

다음달 1일 자로 단행되는 이번 인사는 미래 준비 강화와 성장 전략 추진에 초점을 맞추고 성과주의 능력주의 인사를 더욱 강화했다는 점이 두드러진다.

먼저 차정호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가 사장으로 승진하며 신세계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장재영 신세계 대표는 신세계인터내셔날 대표이사에 내정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국내 패션부문을 신설하고 부문 대표이사에 신세계 상품본부장 손문국 부사장보를 내정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인사에서 임원 직제를 개편해 기존 부사장보를 전무로 변경했다.

직제 개편에 따라 신세계 김영섭 상무, 김선진 상무, 신세계인터내셔날백관근 상무, 김묘순 상무, 백화점부문 기획전략본부 임승배 상무가 전무로 승진했다.

미래 준비를 위한 기반 마련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사별 조직도 개편했다.

신세계는 상품경쟁력 강화를 위해 식품·생활담당을 식품 담당과 생활 아동 담당으로 나누는 한편 조직 시너지 강화를 위해 패션자주담당과 브랜드전략 담당 기능을 통합해 패션브랜드담당으로 개편했다.

또 신규 프로젝트 강화를 위해 인테리어 담당과 D-P/J 담당도 신설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국내 패션부문을 신설해 부문 대표 체제를 도입하는 등 국내 패션 경쟁력 강화에 나서는 한편 신규사업 추진 강화를 위해 사업기획본부를 신설하고 산하에 신규사업 담당, 기획 담당, 마케팅 담당을 편제했다.

신세계디에프는 기존 마케팅 담당을 디지털 경영담당 및 전략영업 담당으로 이원화해 디지털 및 마케팅 역량 강화에 나선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인사는 성과주의 능력주의 인사 원칙에 따라 인재를 철저히 검증해 중용했다”며 “미래 준비를 위해 적재적소에 인재를 배치했다”고 밝혔다.

한편 신세계그룹은 지난 10월 이마트부문 임원 인사에 이어 이번 전략실 및 백화점부문 인사를 단행함에 따라 2020년 그룹 정기 임원 인사를 마무리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