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연차 다 쓴 직장인 4명 중 1명 “눈치 보이고 바빠요”
[이지 보고서] 연차 다 쓴 직장인 4명 중 1명 “눈치 보이고 바빠요”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12.03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잡코리아
그래픽=잡코리아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올해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한 직장인은 4명 중 1명에 불과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연차를 사용하지 못한 이유는 ‘동료 눈치가 보여서, 일이 많아서’ 등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직장인 1451명을 대상으로 ‘연차 사용 현황’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먼저 ‘올해 연차를 모두 사용했는지’에 대한 물음에 직장인 4명 중 1명(26.6%)이 ‘연차를 모두 사용했다’고 답했다.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했다는 답변은 ▲사원(27.4%) ▲주임/대리급(27.3%)이 평균보다 높았고 ▲과장급 이상(21.5%) 직급은 평균보다 낮았다.

반면 ‘올해 연차휴가가 남았다, 모두 사용하지 못했다(73.4%)’고 답한 직장인들의 경우 평균 4.9개의 연차휴가가 남은 것으로 집계됐다. 사용하지 못한 연차 개수 역시 ▲과장급 이상(5.6개) ▲주임/대리급(5.5개) ▲사원급(4.6개) 등의 순으로 직급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연차휴가를 전부 사용하지 못한 이유’도 직급별로 달랐다.

사원/주임/대리급 직장인들의 경우 ‘상사·동료 눈치가 보여서(사원 40.9%, 주임/대리급 37.1%)’ 연차를 사용하지 못했다는 답변이 1위에 올랐다. 반면 과장급 이상 직장인들의 경우 ‘일이 너무 많아서(37.0%)’ 연차를 소진하지 못했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외에는 ‘특별한 일이 없어서 휴가를 안 냈다’, ‘휴가 시즌 이외에는 연차를 내기 어려워’ 소진하지 못했다 등의 답변이 순위에 있었다.

직장인 60.7%가 ‘남은 기간 올해 연차를 모두 사용하지 못할 것’이라 내다봤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39.9%가 ‘평소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하는 편’이라 답했다. 이어 35.5%는 ‘절반 정도 사용하는 편’이라 답했고 24.6%는 ‘거의 사용하지 못하는 편’이라 답했다. 이어 ‘연차 사용이 자유로운지’ 묻는 질문에는 59.5%가 ‘자유로운 편’이라 답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