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세 시대] 교통사고 보행 사망자 10명중 6명, 65세 이상 고령층…OECD 국가중 최하위
[100세 시대] 교통사고 보행 사망자 10명중 6명, 65세 이상 고령층…OECD 국가중 최하위
  • 양지훈 기자
  • 승인 2019.12.09 08: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지경제] 양지훈 기자 = 지난해 차에 치여 숨진 사망자 10명 가운데 6명이 65세 이상 고령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도로 횡단 중 발생한 사망사고가 절반에 달해 관리감독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9일 행정안전부와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도로교통사고 사망자 총 3781명 가운데 보행자는 1487명(39%)이며, 이 중 65세 이상 고령층 사망자는 842명(57%)에 달했다.

유형별로는 ▲도로 횡단 중 144건(48%) ▲차도 통행 중 27건(9%) ▲길 가장자리 통행 중 19건(6%) ▲보도 통행 중 14건(5%) 순으로 나타나 도로를 건널 때 발생하는 사고가 절반에 육박했다.

가해 운전자 법규 위반 유형은 ▲안전운전 불이행 209건(70%) ▲보행자 보호의무 위반 56건(19%) ▲신호위반 11건(4%) 순이다.

행정안전부가 현장을 점검한 결과, 47곳에서 ▲무단횡단 방지시설 ▲보도 확보 ▲보행동선 연결 ▲속도 저감시설 설치 ▲시인성 개선 등 모두 261건의 시설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행정안전부는 표지판 정비나 노면 도색 등 단시간에 개선할 수 있는 168건(64%)은 지자체를 통해 내년 상반기까지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차로 폭 축소 ▲보행자 우선도로 지정 등 많은 예산이 필요하거나, 관계 기관 혹은 주민들과 협의가 필요한 93건(36%)은 내년 연말까지 개선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아울러 사고 상당수가 무단횡단 중에 발생한 만큼 경찰청‧지자체 등과 협력해 노인들의 보행 안전에 대한 교육을 확대하고, 운전자들도 교통법규를 준수하도록 홍보와 단속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조상명 행정안전부 생활안전정책관은 “우리나라의 노인 교통안전 수준은 OECD 국가 중 최하위 수준”이라며 “어르신 보행사고 다발지역에 대한 진단과 정비를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