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배달사고 걱장 마세요”…배달 ‘안심스티커’ 부착 도입
교촌치킨, “배달사고 걱장 마세요”…배달 ‘안심스티커’ 부착 도입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12.09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교촌에프앤비(주)
사진=교촌에프앤비(주)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가 배달사고 예방을 위해 안심 스티커 부착을 도입했다고 9일 밝혔다.

최근 사회연결망서비스(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는 각종 배달사고에 대한 주장과 이에 대한 내용이 연일 오르내리고 있다. 이에 주문 음식이 안전하게 도착할지를 우려하는 고객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교촌은 배달사고에 대한 고객 불안감을 해소시키고자 배달 패키지에 안심스티커를 도입했다. 고객들에게 더욱 안전한 제품을 제공해 배달 서비스의 신뢰도를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교촌 안심스티커는 정성과 믿음을 상징하는 손 모양의 그래픽 요소와 ‘정직하지 않으면 담지 않겠습니다’라는 문구를 담아 제작됐다. 스티커를 통해 박스 개봉 여부를 유관으로 확인 할 수 있어 고객이 주문제품을 안전하게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 교촌 안심스티커 시행을 위해 기존 손잡이형 패키지 디자인을 손잡이가 없는 형태로 변경했다. 변경된 패키지는 더욱 심플하고 간결한 디자인과 함께 안심스티커와 잘 어우러지는 디자인을 하고 있다.

교촌 관계자는 “배달 서비스의 신뢰도를 강화하기 위해 교촌 안심스티커를 적용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이야기에 항상 귀를 열고 서비스 및 품질 개선을 위한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