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은행원이 안내하는 예약·상담서비스 나온다
인공지능 은행원이 안내하는 예약·상담서비스 나온다
  • 문룡식 기자
  • 승인 2019.12.19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활용한 은행 지점 방문 예약 서비스 개념도. 사진=금융위
인공지능 활용한 은행 지점 방문 예약 서비스 개념도. 사진=금융위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내년 하반기 인공지능(AI) 은행원을 통한 은행 지점 방문 예약, 금융상품 상담 서비스가 출시된다.

금융위원회·감독원은 ‘인공지능 은행원을 통한 금융상품 예약·상담 서비스’ 등 총 9건의 혁신금융서비스를 지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 4월 금융규제 샌드박스 시행 이후 10차례에 걸쳐 총 77건의 혁신금융서비스가 마련됐다.

먼저 NH농협은행의 아이디어로 출시되는 AI 은행원의 경우 고객이 영업점 방문이 필요할 경우 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활용해 창구의 혼잡도 사전확인·방문 예약·서류 안내·맞춤형 금융상품 정보를 제공한다. 서비스는 내년 11월 출시될 예정이다.

이밖에도 SK증권이 신청한 장외 채권중개 플랫폼 서비스도 지정됐다. 증권사의 판매채권을 공유하는 장외 채권중개 플랫폼을 구축해 소액투자자가 다양한 종류의 채권을 쉽게 거래할 수 있는 비대면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내년 10월께 선보인다.

더불어 이번에 지정된 새로운 내용의 혁신금융서비스는 ▲증권 대차거래 업무 자동화 서비스(트루테크놀로지스) ▲동형암호 기반 데이터 분석(KCB) ▲분산원장 기반 부동산 유동화 유통 플랫폼 ▲글로벌 송금네트워크를 활용한 해외송금 중개(한패스) ▲온라인 플랫폼 통한 해외주식 상품권 구매(신한금융투자) ▲SMS 인증 기반 간편 추심이체 출금 동의(쿠팡·삼성카드) 등이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