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고객과의 모든 접점에서 고객경험 혁신 이루자”
[신년사]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고객과의 모든 접점에서 고객경험 혁신 이루자”
  • 이민섭 기자
  • 승인 2020.01.02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이지경제] 이민섭 기자 =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모든 사업영역에서 디지털 혁신을 추진해 고객경험 혁신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2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이날 시무식은 디지털 혁신 의지를 반영해 오프라인 형태 시무식이 아닌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하 부회장의 신년사는 영상으로 사전 제작했으며, 모바일 앱에 업로드 해 임직원들이 어디서나 시청할 수 있도록 했다.

하 부회장은 “현재의 사업방식과 일하는 방식만으로는 차별화된 새로운 서비스 제공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고객 니즈와 불편함을 파악하기 힘들다”면서 “근본적인 변화와 혁신을 이루기 위해 전 사업영역에서 디지털 혁신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디지털 전환은 새롭게 도입하는 과제가 아니라 모든 고객접점에서 고객이 지금보다 쉽고 편안하며 즐겁게 경험할 수 있도록 프로세스와 시스템을 혁신해 실질적 성과를 차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클라우드, UI, UX 등의 역량을 높여 이를 고객접점에 적용해 성과를 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 부회장은 디지털 전환 추진을 비롯해 올해 추진해야 할 중점 과제로 ▲전 사업영역 고객경험 혁신 ▲견실한 수익구조 확보 ▲철저한 미래사업 준비 ▲완벽한 품질·안전·보안 관리 ▲역동적 조직문화 조성 등 5가지를 발표하고 적극 실행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미래사업에 대해서는 B2C에서 시작된 5G가 B2B로 본격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구체화된 사업모델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5G B2B의 성공적 사업화도 강조했다.

하 부회장은 LG헬로비전과 관련해 “LG헬로비전은 독립기업으로서 자율성과 투명성을 가지고 업계 1위의 지위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면서 “양대 플랫폼을 기반으로 다양한 융·복합 서비스를 쉽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 나가자”고 전했다.

이어 “디지털 전환을 통해 고객경험을 혁신시킨다면 단기적으로는 사업 목표를 달성할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는 새로운 사업 기회를 확보해 미래성장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섭 기자 minseob0402@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