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일류신한 도전 원년…금융삼도 실천”
[신년사]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일류신한 도전 원년…금융삼도 실천”
  • 문룡식 기자
  • 승인 2020.01.02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2일 오전 서울 중구 신한금융 본사에서 열린 시무식에 참석해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그룹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2일 오전 서울 중구 신한금융 본사에서 열린 시무식에 참석해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그룹

[이지경제] 문룡식 기자 =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2일 "2020년은 일류신한(一流新韓)을 향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는 원년"이라고 밝혔다.

조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신한금융 본사에서 시무식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조 회장은 "올해는 지난 3년간 추진해 온 '2020 스마트(SMART) 프로젝트'를 완성하는 해"라며 "프로젝트의 성공적 완수를 위해 다시 한 번 하나의 신한(One Shinhan)으로 하나가 돼 아시아 리딩 금융그룹으로 힘차게 도약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일류신한'으로 도약하기 위해 신뢰·개방성·혁신 등 금융삼도(金融三道)를 제시했다.

조 회장은 "올 한 해 고객과 사회로부터 '일류의 신뢰'를 쌓아 갈 수 있도록 보이스피싱 제로, 고객중심 신 평가제도, 고객 투자자산 모니터링 강화 등 언제 어디서나 ‘고객 먼저’를 실천하자"고 당부했다.

개방성에 대해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 변화에 이끌려 가는 객체가 아닌 변화를 주도해 가는 주체가 되기 위해서는 금융의 경계를 뛰어넘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디지털 분야의 오픈 이노베이션, 국내외 금융과 비금융을 아우르는 전략적 인수합병(M&A) 모색, 개방형 전문인재 채용 등 융복합형 인재 확보)를 주문했다.

혁신에 대해서는 "기업과 산업의 혁신을 지원하는 금융의 역할뿐만 아니라 일류가 되기 위해 우리 스스로도 혁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신한금융은 제 2의 혁신금융 빅뱅을 위한 트리플케이(Triple-K) 프로젝트, 범국가적 유망벤처 육성 계획인 케이유니콘(K-Unicorn)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두드림 스페이스, 이노토크(Inno-Talk), 퓨처스랩(Fututre's lab) 등 3대 혁신성장 플랫폼을 누구든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조 회장은 끝으로 '한 사람의 꿈은 꿈에 불과하지만 모두의 꿈은 현실이 된다'는 칭기즈칸 말을 언급하면서 "신한만의 방식으로 세계가 인정하는 금융그룹이 되겠다는 꿈을 여러분과 함께 이루고 싶다"고 전했다.


문룡식 기자 bukdh@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